상단여백
HOME 지역 통영
통영시 치매안심센터, 도서지역 치매예방·관리사업 첫발 내디뎌경남에서 최다 도서지역 보유

통영시 치매안심센터에서는 사량면사무소에서 치매 극복선도 기관 지정 현판식 및 전 직원 치매파트너교육을 실시하면서, 올해 도서지역 치매예방·관리사업의 첫 발을 내딛었다.

통영시는 570여 개의 도서(유인도 41개·무인도 529개)로 구성돼 있어 전남 신안군(1004개)에 이어 전국 지자체 가운데 두 번째, 경남에서는 최다 도서지역을 보유하고 있다.

도서지역 평균 노인인구비율은 40.6%로 통영시 전체 노인인구 비율 17.1% 보다 월등히 높을 뿐 아니라 이는 도내 1위를 차지하는 수치이다. 하지만, 접근성 제약에 따른 다양한 보건의료서비스 공급 부족으로 치매 환자 등록관리 및 치매예방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상태이다.

이를 위해 통영시 치매안심센터가 올해 도서지역 치매관리에 발 벗고 나선다.

‘섬마을로 찾아가는’ 치매예방·관리 사업을 통해 보건지소·진료소 지역을 비롯한 무의(無醫)도서 지역까지 전 도서지역에 치매전수조사를 실시해 지난해 28%에 그쳤던 수검률을 높이고, 고위험군 집중검진을 실시해 체계적으로 치매환자 관리를 시작하게 된다.

또한, 도서지역 경로당 20개소에 ‘치매예방교실’ 프로그램 운영과 치매예방키트 배부 및 치매연극 공연을 선보일 예정으로 도서지역 주민들의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통영시치매안심센터는 도서지역 치매 관리 사업을 통해 치매사각지대해소에 기여해 건강한 지역 환경 조성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김성호 기자  kallsh@hanmail.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