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고성
고성군, 권역별 치매환자 ‘쉼터’ 본격 운영

고성군은 하이면, 영오면, 동해면에 권역별 치매환자 쉼터를 13일부터 주 2회 운영에 들어갔다.

권역별 쉼터가 운영되는 면은 센터가 있는 읍과 거리가 멀고 교통이 불편해 치매환자의 이동이 쉽지 않고, 치매환자를 돌보는 가족들의 부양부담은 높은 지역이다.

권역별 치매환자 쉼터는 하이면보건지소·영천통합보건지소·동해면보건지소의 빈방을 활용 계획이며, 가까운 곳에서 치매관련 검사 및 치매치료비지원 신청, 인지건강프로그램 제공 등 국가치매관리서비스를 편하게 이용할 수 있다.

프로그램 참여 대상자는 고성군 치매안심센터에 등록된 경증 치매 환자면 누구나 무료로 이용할 수 있고, 치매 관련 상담이나 지원, 쉼터 운영에 관한사항은 고성군 치매안심센터(670-4851~66)로 문의하면 된다.

박정숙 보건소장은 “권역별 치매환자 쉼터 운영으로 치매환자의 중증화를 막고, 가족의 부담을 덜어줘 치매환자와 가족이 보다 건강하고 행복하게 일상생활을 영위할 수 있는 고성군을 만들도록 노력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김성호 기자  kallsh@hanmail.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