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생활
진주에서 세계민속예술비엔날레 23일 개막몽골 등 전 세계 8개국 공연팀 참가

진주창의산업진흥회는 오는 23일 한국토지주택공사 대강당에서 ‘진주세계민속예술비엔날레 2019’ 행사 개막식을 갖는다.

진주창의산업진흥회가 주최하고 진주시가 후원하는 이번 진주세계민속예술비엔날레 2019는 진주를 유네스코 창의도시들의 공예 및 민속예술 교류의 국제적 플랫폼으로 만들 세계적인 축제다.

오는 23일부터 26일까지 한국토지주택공사 대강당, 경남문화예술회관, 탈출한마당, 논개제 행사장 등에서 열리는 ‘진주세계민속예술비엔날레’는 몽골, 러시아, 우즈베키스탄, 터키, 일본, 중국, 필리핀, 한국 등 전세계 8개국 세계민속예술공연팀이 참가할 예정이다.

오는 23일 오후 7시 LH 대강당에서 세계민속예술 갈라쇼를 시작으로 24일 시내 일원에서 세계민속예술 퍼레이드가 펼쳐진다.

이어, 24일부터 25일 양일동안 진주남강야외무대와 진주성 일워에서는 세계민속예술택배 및 공연이 펼쳐지고 26일 경남문화예술회관에서 폐막하게 된다.

진주시는 올해 유네스코 창의도시 네트워크 국내 선정 발표심사에서 공예 및 민속예술분야 국내 추천도시로 선정됐으며 내달 유네스코 본부에 창의도시 가입신청서 제출 및 본심사를 거쳐 오는 12월에 유네스코 창의도시 선정되 최종 결정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풍부한 전통문화 유산을 지닌 진주는 진주세계민속예술비엔날레 개최로 민속예술의 국제적 교류를 넓히고 지역예술인들의 관심과 참여도가 점점 확대되고 있어 유네스코 창의도시 가입전망이 더욱 더 밝아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현찬 기자  hclee3949@hanmail.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