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문준희 합천군수 돈거래 고백…군정 ‘흔들’5급 공무원 뇌물 구속에 이어 ‘악재’

속보=합천군 5급 공무원이 군에서 발주하는 관급공사 편의 대가로 5000만 원을 받아 구속된데 이어, 문준희 합천군수가 돈거래 고백으로 합천 군정이 뒤흔들리고 있다. (본지 4월 30일자 5면 보도)

이는 경찰이 공무원을 대상으로 친인척 수의계약 독점, 공무원과 업자 간 해외여행 등 각종 의혹을 내사중인 가운데 지난달 30일 문준희 합천군수가 지난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지역건설업자로부터 돈을 빌렸다가 선거에 당선된 뒤 이를 갚았다고 밝혀 충격을 주고 있다.
 
특히, 돈을 갚는 과정에서 500만 원이 많은 2000만 원을 갚아 의혹을 낳고 있다.

합천군에 대해 내사를 벌이고 경찰은 문 군수와 김모 씨 사이에 돈이 오고 간 것을 발견하고 김모 씨로 부터 이 같은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여기에 관급공사 수주 대가로 5000만 원의 뇌물을 받아 챙긴 합천군 간부공무원이 구속됐는가 하면 다른 간부공무원이 동료 공무원·업자와 함께 베트남 다낭으로 해외여행을 다녀와 물의를 빚었다.

또, 간부공무원의 처남이 운영하는 업체에 집중적으로 수의계약을 체결해 논란이 됐다. 이뿐만 아니다. 경남경찰청이 내사 중인 사건과 관련해 합천군 실과, 읍·면 등에 건설, 토목, 관급자재, 의료기 등 계약 전 과정에 대한 자료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져 비리 공무원 수사가 본격화될 조짐이다.

각종 현안이 산적한 상태에서 이같은 악재가 이어지면서 원활한 군정이 추진되겠느냐는 지적과 함께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합천군은 현재 남부내륙철도 조기건설과 역사 선정문제를 비롯해 황강직강공사, 국제복합도시 유치, 함양~울산간 고속도로 합천구간 조기착공 및 휴게소 유치, 청정에너지 융·복합발전단지 조성 등 굵직한 현안이 산적해 있다.

이런 상황에서 대형 국책사업에 대한 국·도비 확보와 정확한 방향 설정, 중앙정부를 설득해야 하는 과정 등 많은 일들을 남겨놓고 있지만 공무원은 한숨만 내쉬고 있는 실정이다.

군청 한 공무원은 “최근 전혀 예상하지 못한 사건들이 연이어 터지면서 일이 손에 잡히지 않는다”며 “밖의 시선이 너무 부담스러워 어디라도 숨고 싶은 심정”이라고 토로했다.

합천군민 이모 씨등 일부 군민들은 “문 군수가 취임한 지 1년도 지나지 않아 많은 일이 벌어지고 있다”며 “지금이라도 공직기강을 바로세우고 선거의 도우미로 역할 한 주변 사람들을 잘 정리하여 강력한 리더십으로 합천군의 위상을 올려야 한다”고 말했다.

김선욱 기자  ksu@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선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