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진주 전통시장 부흥 프로젝트 기대된다

진주 전통시장과 상점가들이 환경개선사업을 통한 고객 끌어안기에 나서고 있다. 그동안 정부 지원금으로 대형마트와 대형슈퍼 등에 빼앗긴 고객들을 시장으로 돌아오게 하는 다양한 방안을 강구해 왔지만 실효를 거두지 못했다. 사업비 투입을 통한 부족한 주차장 확보나 시설 개선 편의성과 소프트웨어적인 상품 특화 거리 조성 등이 이뤄지지 않을 경우 쉽지 않은 상황이기 때문이다. 이런 상황에서 경남도와 진주시가 올해 전통시장 및 상점가 활성화 지원 공모사업에 신청해 모두 4개 사업이 선정됐다고 한다. 이를 통해 전통시장이 활력을 찾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진주시는 중앙, 장대시장, 청과상점가, 로데오거리, 중앙지하도상가 등 5개 시장을 ‘원도심(중앙) 상권 활성화 구역’으로 정하고 5년간 국비와 시비 등 약 120억 원을 투입, 모습을 바꾸고 사람들이 찾아드는 장소로 바꿀 계획이다. 로데오거리에 ‘푸드트럭 존’을 만들고 중앙지하도상가엔 청년창업·예술공예체험관을 조성한다. 중앙시장 쪽엔 전업작가 초청 전시와 공예품 판매 플리마켓, 도서관·키즈카페·미술관 등이 있는 원스톱문화존, 장어맛집촌, 남강 유등축제의 이미지를 활용한 유등야시장, 다양한 길거리 음식 매대 등으로 이뤄진 젊음의 거리 등이 조성된다. 장대시장 쪽엔 장어생선야시장, 진주를 찾는 조선시대 중앙정부의 관리들을 접대하는 연회에 나오던 ‘교방음식’을 파는 교방음식/실비집 거리 등이 만들어진다. 장대, 중앙시장 간 경계에 있는 가로(街路) 230여m엔 전업작가 초청전 등이 열리는 ‘예술인 거리’를, 이들 두 시장을 연결하는 북서쪽 가로 220m엔 LG그룹 창업주 구인회 회장을 기리는 ‘창업인 거리’ 등이 들어선다.

시대의 변화에 맞서 전통시장을 지키려면 아케이드 설치 등 시설현대화만으로는 분명히 한계가 있어왔다. 무엇보다 전통시장 고유의 문화전통, 근린성, 지역성을 살려 브랜드와 이미지를 차별화해야만 살아남을 수 있다. 올해는 진주전통시장의 도약을 위한 중요한 전환점이 되는 원년으로 출발한다. 주차장 확보와 안전분야 기반시설 확충은 물론 전통시장의 부흥 프로젝트가 시민과 외지인의 사랑을 받는 공간으로 거듭나 시장 활성화의 새 모델이 될 수 있도록 추진해 전통시장 활성화의 새 이정표가 되기를 바란다.

한남일보  hannamilbo@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