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하동
하동군, 진주아파트 사고 피해·유족에 성금 전달

하동군은 진주 아파트 피해자 및 유가족 지원을 위해 성금 328만 원을 모아 경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전달했다고 15일 밝혔다.

전달된 성금은 피해자 및 유족들을 지원하는 데 전액 쓰일 예정이다.

피해자 및 유가족 성금은 윤상기 군수를 비롯한 군청 직원 615명이 지난달 26일부터 지난 8일까지 피해자를 돕기 위해 자율적으로 참여했다.

윤상기 군수는 “갑작스럽게 사고를 당한 피해자와 사랑하는 가족을 잃은 유가족이 다시 힘을 낼 수 있도록 군청 직원이 뜻을 함께 했다”며 “성금이 그 아픔을 다 씻을 수 없지만 피해자와 유가족들에게 하동군 공무원의 따뜻한 온정이 전달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편, 군은 진주아파트 사고 피해자 지원 활동에 읍·면 이장회의와 기관·사회단체를 통해 군민이 자율적으로 동참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홍보할 계획이다.

김성도 기자  ksd@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