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생활
‘다그닥 다그닥’ 말 타고 바다목장 달려보자남해군 창선면 ‘보물섬 승마랜드’ 18일 개장
고사리 삼합축제 기간 무료운영, 마상 공연도 진행
보물섬 승마랜드 원형승마장 및 초지에서 탈 수 있는 승용마.

주 5일 근무제 등 여가시간의 확대로 인해, 건강한 삶을 유지하기 위한 생활 속 여가공간 확대정책에 대한 주민들의 욕구가 점차 높아지고 있다. 지역의 생활밀착형 여가공간 조성 등 주민들의 참여 확대를 위한 지자체 움직임도 분주하다.

남해군 창선면은 과거 ‘창선목’이라고 부를 만큼 남해를 대표하는 목장이었다.

남해군이 이러한 역사적 의미를 되살리고, 군민건강 증진 및 농촌관광 활성화를 위해 오는 18일부터 창선면 생활체육공원 옆에 ‘보물섬 승마랜드’를 개장한다고 밝혔다.

보물섬 승마랜드는 창선면 상죽리 1만567㎡의 부지에 사업비 27억5000만 원(국비 7억 원 도비 5억1000만 원·군비 15억4000만 원)을 투입해 관리동, 원형승마장, 마사 2동, 퇴비사 등 건축물 5동과 초지 및 외승로가 조성됐다.

마필은 승용마 5필과 포니(소형마) 2필 등 7필이 관리되고 있으며, 현지 적응훈련 및 순치과정을 거쳐 군민들과 방문객들이 승마체험을 즐길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군은 이번 주말 ‘수라상 창선고사리 삼합, 세상과 맛(만)나다’란 주제로 창선생활체육공원 일원에서 개최될 제4회 창선 고사리 삼합축제 기간에 승마체험이 무료 운영되므로, 아이를 동반한 가족단위 관광객들의 참여가 높을 것으로 예상했다.

특히, 승마장 개장 기념행사로 원형승마장에서 펼쳐질 마상공연은 몽골 출신 공연단이 관람객들의 가슴을 뛰게 할 정도의 멋진 묘기를 보여줄 계획이다.

승마 애호가들에 따르면 승마는 살아있는 동물과 함께 하는 유일한 운동으로, 유년기에는 말을 만지고 교감하는 오감만족형 운동으로, 여성들에게는 전후좌우 장운동과 다이어트 효과를, 중·장년층에게는 허리근육 강화를 통한 자세교정 등의 많은 장점을 가지고 있다.

군 관계자는 “남해 힐링아일랜드 관광개발 종합계획과 연계한 말 산업 육성과, 보물섬의 아름다운 해안과 함께하는 승마체험을 통해 남해군이 새롭게 각광받는 승마의 최적지가 될 것이다”며 “지역 내 초·중·고 학생들에게 방과후 수업으로 승마체험 기회가 제공된다면 전신운동과 함께 말과 교감하며 정서발달까지 이뤄지는 긍정적인 효과도 가져올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김성도 기자  ksd@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