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창원 버스노조 파업 철회…마라톤협상 ‘정상운행’15일 새벽 임금 4% 인상…약 13만 원 올라 ‘극적 타결’
15일 오전 1시30분께 타결돼 7개 시내버스 회사 노사 관계자와 허성무 창원시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창원 시내버스 노사 협상이 파업 예고일인 15일 새벽 1시 30분께 타결돼 정상 운행됐다.

창원시는 15일 새벽 창원지역 시내버스 노사가 운전기사들의 임금을 지난해 대비 4%(약 13만 원) 인상하기로 합의하면서 정상 운행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이는 7년차 기준 월 376만7000여 원을 받던 운전기사들의 임금은 약 389만7000원으로 오른다.
또, 정년을 만 60세에서 63세로 연장하고, 자녀 학자금을 연간 200만 원에서 100만 원으로 감소하는 등의 수정안은 노사 양측이 받아들였다.

이번 합의로 일촉즉발 상황까지 갔던 창원 시내버스 노조의 총파업은 철회, 출퇴근 대란을 막았다. 앞서 창원 시내버스 7개사 노사는 임금·단체협상을 수차례 벌였지만 입장차를 좁히지 못했다.

특히, 노조는 주 52시간제로 인한 임금삭감분을 포함한 월 임금 16.98% 인상과 정년연장, 버스 준공영제실시 등을 요구했다. 하지만 사측은 이어지는 적자에 추가 비용부담에 난색을 표했다.

교섭이 잇따라 결렬되자 노조는 경남지방노동위원회에 노동쟁의행위 조정신청을 냈고, 지난 10일 1차 조정회의를 열었지만 양측 모두 빈손으로 돌아갔다.

이런 과정에서 노조는 14일 예정됐던 지노위 2차 조정회의에서도 합의점을 찾지 못할 경우를 대비해 합법파업에 돌입할 복안을 세웠다.

지난 9일, 10일 대운교통 등 창원지역 7개 시내버스 노조는 파업 찬반투표를 실시해 90.5%(찬성 1145표)로 파업을 결의한 것이다. 이에 15일부터 창원의 720여 대 버스 중 560여 대가 일제히 운행을 중단할 것으로 전망됐다.

창원시 관계자는 “조정회의에서 제일교통이 먼저 잠정합의하고 이후 대운교통 등 6개 버스사가 합의를 진행했다. 임금 인상률 부분에서 사측이 약 1%, 노조가 약 8%를 제시하며 마라톤협상 끝에 겨우 합의에 다다랐다”고 말했다.

한편, 허성무 창원시장의 공약이면서 노조가 요구했던 ‘버스 준공영제’는 여전히 숙제로 남았다. 그러나 노·사·관 모두 긍정적으로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시는 현재 비교적 탑승객이 많은 간선을 제외한 지선 등 적자운행 노선에 대해 연간 500억 원 규모로 재정지원을 하고 있다.

정경구 기자  jgg@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경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