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생활
향기로운 꽃천지 하동 북천 꽃양귀비축제 17일 개막17일부터 26일 제5회 꽃양귀비 축제
볼거리·먹거리·즐길거리 풍성

25만㎡의 너른 들판을 온통 붉은 빛으로 물들인 국내 최대 규모의 봄꽃 축제가 17일 화려한 막을 올린다.

하동군은 17일부터 26일까지 열흘 간 북천면 직전리 일원에서 제5회 꽃양귀비 축제를 개최한다고 16일 밝혔다.

경관보전 직접지불제에 따라 가을철 코스모스·메밀꽃축제와 같은 장소에서 열리는 이번 축제 역시 하동북천코스모스·메밀꽃영농조합법인이 주관한다.

‘향기나는 봄나들이 꽃천지 북천에서’를 슬로건으로 한 꽃양귀비 축제는 다양한 꽃 단지를 비롯해 축하공연·악기연주 등의 무대행사, 가족과 함께할 수 있는 체험프로그램, 전시·판매장 등 볼거리, 먹거리, 즐길거리가 풍성하다.

직전 들판을 붉게 수놓은 축제의 주인공 꽃 양귀비 외에 축제장 곳곳에는 하양·분홍빛 안개초, 수레국화, 유럽·아메리카 양귀비, 수국, 미니 달리아, 연꽃정원, 이색꽃밭, 라벤더 등의 허브 단지도 조성돼 볼거리가 더욱 다양해졌다.

특히, 올해는 파종기부터 발아기까지 꽃양귀비 생육에 적당한 기후조건으로 그 어느 해보다 아름답고 선명한 꽃 양귀비를 감상할 수 있다.

꽃구경과 함께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는 무대행사도 축제 기간 매일 열린다. 꽃양귀비 팔씨름대회를 시작으로 효사랑 예술단의 우리가락 좋을씨고가 첫날 무대를 장식한다.

개막식이 열리는 둘째 날은 고향역 색소폰 연주, 하동합창단 축하공연, 길놀이 농악한마당, 이삼룡의 사물놀이, 민지·장현주·손빈아 등 초청가수 공연, 관광객 노래자랑이 이어진다.

일요일인 다음 날은 서울퓨전 국악공연을 시작으로 천하일색 양귀비를 찾아라, 하동싱어즈 공연, 임미진의 아리랑 고고장구 공연, 오지민·이희선 등 초청가수 공연이 마련된다.

이후에도 꽃양귀비 골든벨 퀴즈왕, 관광객 장기자랑 및 즉석 노래자랑, 줌마댄스, 훌라후프 왕을 찾아라, 한국무용, 메밀묵 빨리먹기 대회, 우쿨렐레 공연, 북춤, 하모니카 앙상블, 김옥희 노래교실, 떡메치기 등 다양한 장르의 무대공연이 펼쳐진다.

특히, 오는 21일에는 꽃밭을 배경으로 전망대 주변 탐방로 상에서 하동군의 평생학습 프로그램 참가자 429명이 오전·오후 두 차례 라인댄스 공연을 펼치며 축제장을 찾은 관광객의 흥을 돋운다.

또한, 이번 축제에서는 가족·연인·친구 등과 함께 잊지 못할 추억을 만들 수 있는 체험·전시 프로그램도 더욱 다채로워진다.

빨강·노랑 화관 체험, 꽃양귀비 족욕, 한복 입고 추억 만들기, 워터바이크 타기, 미꾸라지 잡기, 컵 및 쿠션 만들기 등이 마련된다.

황금 양귀비 소원문 달기, 왕고들빼기 수확 및 김치 담그기, 페이스페인팅, 투호·제기차기·비석치기 등 꽃밭 속 전통놀이, 종이비행기 날리기, 톱밥길 걷기 같은 체험 프로그램에도 참여할 수 있다.

허브향이 가득한 허브리아 체험관에서는 허브·녹차 족욕, 허브미스트 만들기, 허브차 체험 등을, 나비 체험장에서는 나비 날리기, 나비표본 전시, 나비생태 체험 등을 할 수 있다.

전시 프로그램으로는 세계중요농업유산에 오른 하동 야생차와 국가중요어업유산에 등재된 섬진강 전통 재첩잡이 등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하동유산홍보관, 청정 지리산의 공기캔 홍보관, 녹차관련 제품 전시·판매장 등이 마련된다.

그리고 지리산과 섬진강 일원에서 생산된 명품 농·특산물 전시·판매장, 다양한 종류의 새싹 쌈 전시·판매장, ‘없는 것 말고 다 있다’는 시골장터, 축제장에서 빠질 수 있는 다양한 요리의 식당가도 운영된다.

축제장 인근 옛 북천역에서는 양귀비 꽃길을 따라 이명터널의 환상적인 경관조명까지 한꺼번에 감상할 수 있는 레일바이크를 즐길 수 있고, 메타세쿼이아 길을 따라 힐링 걷기도 할 수 있다.

시간적으로 여유 있는 관광객이라면 자동차로 약 30분 거리에 있는 금오산 어드벤처레포츠단지로 이동해 아시아 최장 짚와이어, 빅스윙, 파워팬, 퀵점프 같은 스릴만점의 레포츠시설을 경험하는 것도 괜찮다.

군 관계자는 “빨강·노랑 꽃양귀비를 중심으로 형형색색의 다양한 봄꽃에다 신명나는 무대공연, 다채로운 체험 프로그램을 동시에 즐길 수 있는 축제장을 찾아 잊지 못할 추억을 만들어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정한성 기자  j11s66@naver.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한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