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낙동강유역환경청, 지자체와 녹조저감 추진2017년부터 4대강 전역으로 확대

낙동강유역환경청(청장 신진수)은 여름철 녹조발생 사전예방을 위해 낙동강수계 26개 주요 공공하·폐수처리시설의 총인(T-P) 방류수 수질기준을 강화해 시·군의 자발적 참여와 협조로 운영한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총인(T-P) 방류수 기준 강화·운영은 녹조의 주요 원인인 총인(T-P)의 배출부하량과 낙동강 유입을 줄이기 위해 공공하·폐수처리시설 등이다.

총인처리를 강화해 운영하는 기간은 녹조발생 시기와 예방효과를 고려해 지난달부터 오는 9월까지이며 낙동강유역환경청과 시·군이 각 시설별로 사전에 협의한 목표저감량을 달성하는 방식으로 추진된다.

환경부는 총인 처리 강화를 독려하기 위해 해당 기간 목표저감량을 달성하는 시설에 대해서는 총인 처리비용의 일부를 인센티브로 지원할 계획이다.

시설별 목표저감량의 달성여부는 수질원격감시체계(TMS)의 방류수 유량과 수질을 활용, 매월 산정해 평가하게 된다.

한편, 총인 방류수 수질기준 강화 운영 사업은 지난 2016년 한강과 낙동강 상류지역에서 시범적으로 추진하다 2017년 4대강 전역으로 확대된 이후 해마다 시행되고 있다.

지난해 낙동강청 지역 내에서는 15개 시설이 참여한 바 있고, 올해는 낙동강청의 적극적 참여 유도로 11개 시설이 추가돼 참여시설이 26개소로 확대됐다.

낙동강유역환경청 관계자는 “26개 참여시설이 모두 목표를 달성하게 된다면 지난달부터 오는 9월까지 총인 배출부하량은 지난 2015년과 비교해 약 15% 감소(3383kg→2885kg)돼 녹조저감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정한성 기자  j11s66@naver.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한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