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거제
한국석유공사 거제지사-해양경찰서-거성해운, 합동방제훈련

한국석유공사 거제지사는 한국석유공사 거제지사, 해양환경공단 마산지사, 창원해양경찰서, 거성해운(주) 등과 합동방제훈련을 실시했다고 16일 밝혔다.

한국석유공사 거제지사 부두에서 원유 하역 중 유조선의 선체 파공으로 인한 대규모 유류 유출사고 발생 상황을 가정하고 시행됐다.

유관기관 간 LTE 무전기 등 비상통신망을 이용한 사고 상황 전파, 유출유 확산 방지를 위한 오일펜스 설치, 사고 해역에서 유출유 탐색 및 흡착재 등을 이용한 유류방제 훈련으로 진행됐다.

특히, 이번 훈련은 창원해양경찰서의 전문방제선을 비롯해 해양환경공단 선박 4척, 한국석유공사 1척 등 총 8척의 선박이 동원돼 대규모 오염사고 대응 현장을 연출했다.

해양환경공단 마산지사 관계자는 “이번 훈련은 사고 발생 선박에서의 조치와 유관 기관간 협력 및 대응 체계 점검을 통해 실제 사고 발생 시의 대응 능력을 향상하고 유류유출 피해 최소화에 중점을 뒀다”며 “앞으로도 해양경찰 및 유관기관과의 협력을 통해 해양오염사고 대응역량을 제고해 우리나라 바다환경을 지킬 수 있도록 노력 하겠다”고 밝혔다.

김대홍 기자  kdh@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