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통영
통영 미수동, 생명을 살리는 기적의 4분, 심폐소생술

통영시 미수동주민센터는 주민센터 3층 동민홀에서 주민자치 프로그램 노인건강체조교실 수강생을 대상으로 급성 심정지 발생에 대비한 심폐소생술 교육을 가졌다고 16일 밝혔다.

통영심폐소생술봉사대(대장 장명옥)에서 진행한 이번 교육은 일상생활에서 발생하기 쉬운 응급 상황에 신속하게 대처하는 요령과 마네킹 및 자동제세동기(AED)를 이용해 실습위주로 이뤄졌다.

대한 심폐소생술협회 통계에 따르면 급성 심정지질환에 의한 국내 사망자는 연간 2만5000여 명에 달한다고 한다. 급성 심정지 환자에게 심폐소생술을 실시하면 생존율이 3배 이상 높아지며, 4분 이내에 자동제세동기를 함께 사용하면 그렇지 않을 때 보다 2배 이상 생존 가능성이 높아지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날 교육을 받은 수강생은 “이번 교육을 통해 위기 상황에서 한 사람의 생명을 살릴 수 있는 심폐소생술의 중요성을 다시 한 번 느꼈으며 직접 체험하는 교육이 많은 도움이 됐다”고 전했다.

김성호 기자  kallsh@hanmail.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