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창원시의원들 ‘신항 유해화학물질 저장소’ 설치 반대창원시의회, 인화성·독성 가스인 class-Ⅱ 저장소 ‘꼼수’ 부리지 마

창원시가 부산항만공사(BPA)가 인화성·독성 가스인 class-Ⅱ 저장소를 이름과 위치를 바꿔 ‘꼼수’로 추진하려고 한다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는 가운데 창원시의회 의원들도 16일 시청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설치를 반대하고 나섰다.

이날 의원들은 “부산항만공사는 주요 업무 계획에서 유해화학물질 저장소를 신항 웅동1단계 항만 배후부지와 북항 감만부두 2선석에 설치하기로 하고, 이달 중 운영사업자 선정 공고를 하겠다는 입장”이라며 “항만공사가 주장하는 유해화학물질은 제6급 독극물 및 전염성 물질, 제8급 부식성 물질, 제9급 기타의 위험 물질 및 제품”이라고 강하게 지적했다.

또 “지난 2011년 11월 25일 고압가스 안전관리법이 개정돼 제1급 화약, 제7급 방사능은 원안대로 장치를 불가하며 class-Ⅱ는 보세구역 고압가스 저장 시설 설치 기준을 완화해 부두 내 장치가 가능하다”며 “항만공사는 class-Ⅱ 저장소 설치 계획을 유해화학물질 저장소라는 이름과 함께 장소(진해구 남문동 1190-1)만 살짝 바꿔 꼼수를 부리려 한다”고 주장했다.

부산항만공사는 지난 2014년부터 신항의 웅동 배후단지에 5000㎡ 규모의 위험물 장치장(class-Ⅱ)을 설치하는 계획을 수립하고 하루 60~70개, 연간 2만1900개~2만5550개를 처리하고자 했다.

부산항만공사는 창원시 도시관리계획 용도 변경 절차를 무시하고, 지난 2017년 진해구 안골동 842 웅천대교 북측에 설치를 추진하다가 창원시민이 강하게 반발해 백지화 됐었다.

정경구 기자  jgg@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경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