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조선·경제 창원
창원시, 전통시장 활성화 5개 분야 선정126억 투입, 침체된 전통시장 활력 불어넣기 총력

창원시가 침체된 지역 전통시장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총력을 펼치고 있다.

시는 중소벤처기업부가 주관한 ‘2019 전통시장 및 상점가 활성화 지원 사업’ 공모에 선정돼 국비 약 74억 원을 확보했다고 19일 밝혔다. 온라인 쇼핑과 대형 유통점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전통시장·상점가가 자생력을 기르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이번 공모에서 주차환경개선사업, 특성화시장 육성사업, 전통시장 대학협력, 노후전선 정비사업, 시장경영바우처지원사업 등 5개 분야에 선정됐다.

공모사업 선정으로 확보한 국비 74억 원과 시비 52억 원을 더해 총 126억여 원을 전통시장에 투입해 활성화를 도모한다.

한편, 창원시는 오는 9월 예정된 중소벤처기업부 주관 상권활성화 사업에도 진해구 중앙시장 주변 송학동 상권을 대상지역으로 응모할 예정이다. 이 사업은 거리 정비, 거리 디자인, 빈점포 활성화, 테마존 운영 등 환경개선과 상권활성화를 위해 5년간 80억 원(국·시비 각 50%)이 투입되는 사업이다.

진해구 송학동 상권은 도시재생 뉴딜사업 선정지역으로 공모사업에서 가점을 받을 수 있는 지역이다. 또, 최근 진해구의 고용·산업위기지역 지정 기간이 연장된 것도 공모사업 선정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된다. 

앞서 마산합포구 창동·오동동 상권이 지난 2011년 상권활성화 사업에 선정돼 2014년까지 118억 원의 사업비가 투입된 바 있다.

이를 통해 시는 마산어시장과 창동, 수남상가 등에 아케이드를 설치하고 고객휴게문화공간·어시장 쉼터 조성, 부림시장 LED전등 교체, 오동동 소리길 등 도시환경을 정비했다.

상권활성화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부림시장 디자인 아트센터 설립, 문신문화체험프로그램 운영, 상인문화동아리 운영 등 경영개선사업도 진행했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전통시장은 지역경제, 서민경제의 바로미터”라며 “전통시장 환경 개선으로 방문객이 많아지고, 매출이 증대돼 이것이 일자리 창출, 지역경제 활성화로 이어지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정경구 기자  jgg@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경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