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통영
통영 정량동, “술·담배가 없는 청소년 세상 만들자”

통영 정량동주민센터는 청소년 보호를 위해 청소년 유해환경 개선 활동에 앞장서고 있다.

청소년지도위원(위원장 김학봉)과 공무원 등 20여 명이 참석한해 정량동 내 유해환경 밀집지역을 순찰하며 업주 계도 및 청소년 지도 활동을 펼쳤다고 19일 밝혔다.

특히 청소년 출입금지 업소 단속을 통해 청소년이 유해환경에 노출되는 것을 미연에 방지하고, 지역 내 업주들에게는 청소년 유해표시 스티커 부착 및 청소년 보호법에 대한 사항을 공지했다.

또, 음식점, 편의점, 주점 등을 방문해 청소년이 유해환경에 노출되지 않도록 사전에 방지하고 늦은 시간 귀가하는 청소년에게 유해환경에 노출되지 않도록 안내하며 사회적약자인 청소년의 탈선과 비행을 차단하고 안전한 귀가와 보호에 기여했다.

김학봉 위원장은 “청소년이 안전한 정량동, 주민 모두가 청소년을 선도하는 지역문화를 형성하는 정량동 조성을 위해 향후에도 민·관 합동으로 집중계도 및 단속을 실시해 건전한 동 문화 형성에 일익을 담당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성호 기자  kallsh@hanmail.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