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환경
23일부터 한여름 날씨

기상청 중기예보(주간예보)에 따르면, 성년의 날이자 월요일인 20일은 기압골의 영향을 받다가 중국 중부지방에 위치한 고기압의 영향을 받아 전국이 대체로 흐리고 비가 오다가 새벽(3~6시)에 서쪽지방부터 그치기 시작하여 오전(12시 이전)에 대부분 그치겠고, 오후부터 대체로 맑겠다.

20일 거제와 통영·창원·거창·김해·밀양·양산지역은 비가 오겠다. 낮 최고 기온은 23~27도의 분포를 보이겠다.

비가 그친 뒤 21일부터 주말까지 고기압 전선이 확대되면서 맑은 날씨를 보이겠다.

주말과 월요일까지 내린 비로 인해 낮아졌던 기온은 계속 상승해 23일부터는 도내가 30도를 넘나드는 여름날씨를 보이겠다.

기상대는 24일 밀양지역 최고기온이 34도까지 올라가는 한여름 날씨를 보일 것으로 예보했다.

미세먼지는 비로 인해 20일 좋음, 21일 보통 수준을 유지하겠다.

한편 20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전남, 경남, 제주도 20~50mm(많은 곳 제주도산지, 지리산부근 80mm 이상) △(19일부터) 경북 10~40mm △(19일부터) 중부지방, 전북, 울릉도.독도, 서해5도 5~20mm 내외다.

한남일보  hannamilbo@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