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교육
영호남 꿈과 우정의 약속 타임캡슐 20년 만에 열렸다초등생 1072명의 약속카드…학생교육원서 개봉식
경남교육청이 지난 17일 경남학생교육원에서 ‘영·호남 꿈과 우정의 약속, 타임캡슐 개봉식’을 가졌다.

“약사가 돼 가난한 환자 치료를 위한 약을 지어주겠습니다”, “지역갈등 없이 영·호남 학생들이 하나로 뭉쳐 친하게 지내자”

20년전 영·호남 초등생들이 자신의 희망과 바라는 내용 등을 적어 타임캡슐에 담아놨던 내용들이다.

경남교육청이 지난 17일 의령군 가례면에 위치한 경남학생교육원에서 ‘영·호남 꿈과 우정의 약속, 타임캡슐 개봉식’을 가졌다.

타임캡슐은 지난 밀레니엄을 1년 앞둔 지난 1999년 5월 26일, 경남교육청과 전남교육청이 양 지역 학생들의 꿈과 소망을 담아 봉인했고, 20년 후에 개봉하기로 약속해 이번 행사가 열리게 됐다.

이날 행사는 경남교육청과 전남교육청 교육가족, 경남도의회 표병호 교육위원장, 그리고 타임캡슐의 주인공 등 250여 명이 참석했다.
 
타임캡슐 안에는 영호남 어린이 1072명의 꿈과 우정의 약속카드가 들어있었다.

약속카드에는 학생의 학교, 이름, 장래희망, 20년 후의 나의 모습 그리고 양 지역 친구들에게 바라는 소망 등이 기록돼 있다.

타임캡슐 개봉 기념식은 마르떼 오케스트라의 축하 공연, 타임캡슐 표지석 탁본 전달식, 타임캡슐 제작 과정 영상과 타임캡슐 주인공들의 축하영상 상영에 이어, 타임캡슐을 묻은 주인공들이 직접 무대에 등장해 20년 전의 추억과 현재 살아가는 이야기 등을 발표하기도 했다.

특히 기념식에서는 20년 전 선배의 자리를 이어 영호남(경남 진주 주약초·전남 광양제철남초) 어린이들이 한마음으로 합창을 하며 노래를 통해 우정을 나눴다.

박종훈 경남교육감은 “영호남 어린이들이 서로의 꿈과 희망을 나누면서 모두가 함께 손잡고 더불어 살아갈 수 있는 우정을 나누는 일이야말로 영호남의 화합을 넘어 대한민국의 화합으로 이어지는 발판이다”면서 “앞으로도 영호남의 교육 교류는 지속적으로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전남교육청에서도 타임캡슐 개봉식이 동시에 개최됐다.

한편, 타임캡슐에서 개봉된 ‘꿈과 우정의 약속카드’는 그때의 주인공들이 요청할 경우 본인에게 돌려주며, 나머지는 도교육청 기록관에 보관한다고 한다.

20년 전 타임캡슐을 묻고 있는 장면.

황종웅 기자  hjw@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종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