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진주
사이먼 스미스 주한 영국대사 경상대에서 강연해외지역연구센터·인문학연구소 공동 주최 심포지엄

경상대학교 해외지역연구센터와 인문학연구소는 박물관 1층 강당에서 ‘우리 탈북자’라는 주제로 심포지엄을 개최했다고 20일 밝혔다.

첫날인 지난 16일에는 경상대학교 독어독문학과 토비아스 레만(Tobias Lehmann) 교수가 강연을 했고, 17일에는 사이먼 스미스(Simon Smith) 주한 영국대사 대사가 강연을 했다. 마지막날인 20일에는 재미 작가이자 연세대 교수인 크리스 리(Krys Lee) 씨가 강연했다. 레만 교수는 탈북인 관련 연구로 학위를 취득하였으며 크리스 리 교수는 탈북인들의 실상을 소설화하는 작품을 집필하는 작가이다.

사이먼 스미스 대사는 지난 1980년 옥스퍼드 대학을 졸업한 후 81년부터 공직생활을 시작했다. 1986년 이후 외교관으로 런던, 도쿄, 모스크바 등에서 활동했으며 그후 오스트리아 대사, 우크라이나 대사 등을 역임한 후 지난해 주한 영국대사로 부임하였다. 

스미스 대사는 동아시아국 책임자로 근무하던 당시  지난 2002년부터 2004년까지 남한과 북한을 오가며 2004년 영국과 북한 간 대사급 외교관계를 맺는 일을 담당했다.

이번 강연에서 스미스 대사는 주한 영국대사관에서 탈북자 지원 사업, 영국과 북한 당국간 관계, 지난 2002~2004년 북한 주민들을 염두에 둔 영국대사관 북한 업무 개시와 관련한 당시 대사의 경험, 런던 북한대사관 개설을 통한 외부 세계와 소통 지원(비핵화 촉진 위한), 북한 인권문제 등에 관한 부분을 발표했다.

이현찬 기자  hclee3949@hanmail.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