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진주
진주소방서, 불 나면 대피먼저! 집중 홍보

진주소방서는 화재 등 재난 발생 시 대피가 늦어져 인명피해로 이어지는 사례를 예방하기 위해 ‘선 대피, 후 신고’라는 시민 안전의식 전환을 추진 중이다.

이는 대형 화재에서 대피가 늦어져 인명 피해가 발생하는 사례가 발생함에 따라 화재 시 대피를 최우선 원칙으로 하는 안전 의식을 심어 인명 피해를 줄이기 위함이다.

‘피난우선’의 방법은 화재 시 연기·화재 확산으로 인한 인명 피해를 줄이기 위해 방문 ·현관문 등을 닫은 후 계단·비상구 등으로 피난하고 화재로부터 안전한 곳으로 대피해 119에 신고하면 된다.

소방서 관계자는 “문 닫고 대피 시 화재 진행 속도가 느려진다”며 “인접 세대로 연기 확산을 방지함으로써 화재 피해 저감 효과가 높다”고 강조 했다.

이현찬 기자  hclee3949@hanmail.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