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우포 따오기 한반도 평화 염원 담아 ‘훨~훨~’창녕 우포늪생태관서 40마리 중 10마리만 날아
‘세계 생물다양성·습지의 날’ 기념행사도 개최
22일 오후 창녕군 우포따오기복원센터에서 따오기가 자연 방사돼 날아 오르고 있다.

우리나라에서 40년 전 멸종됐던 천연기념물 198호 따오기가 ‘세계 생물 다양성의 날’인 22일 오후 창녕 우포늪 하늘로 날아 올랐다.

창녕군 우포따오기복원센터는 이날 오후 4시 30분께 따오기 야생적응방사장 문을 열고 그동안 적응 훈련을 해온 40마리가 우포늪 하늘로 자연방사하기로 했다.

하지만 40마리의 따오기들이 출입문 멈칫거리다가 10마리만 밖으로 날아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많은 행사 참석 인원과 취재 열기에다 방사장 상공에 드론 2대까지 띄워져 있어 따오기들이 적응을하지 못해 벌어진 것으로 해석된다.

경남도와 창녕군은 환경부, 해양수산부와 함께 22일 창녕군 우포늪 일원에서 ‘우리의 생물다양성, 우리의 식량, 우리의 건강’ 그리고 ‘습지와 기후변화’라는 주제로 ‘2019년 세계 생물다양성의 날 및 세계 습지의 날’ 공동 기념행사를 개최했다.


세계 생물다양성의 날에 개최된 이번 행사는 국가 기념식과 따오기 야생 방사 행사를 주요 내용으로 진행됐으며 김경수 경남지사와 조명래 환경부 장관, 김양수 해양수산부 차관, 정재숙 문화재청장, 한정우 창녕군수, 국회의원 엄용수, 지역 주민 등 700여 명이 참석했다.

따오기는 멸종위기 야생생물 II급, 천연기념물 제198호로 지정돼 있으며 국내멸종 40년, 복원 10년 만에 자연으로 되돌려 보내는 것으로 그간 창녕 따오기복원센터에서 복원 및 증식해왔다.

따오기 방사 행사는 따오기 먹이인 미꾸라지 방사, 기념 나무심기(식수), 따오기 자연 복귀 순으로 진행됐으며 행사 실황은 경남도 유튜브와 환경부 페이스북으로 생중계됐다.

따오기 자연 복귀는 생존율을 높이기 위해 최대한 스트레스를 받지 않는 연방사(Soft-release) 방식으로 진행됐는데, 따오기가 지금까지 보호받고 있던 적응훈련장과 야생을 자유롭게 오가다 스스로 자연에 동화될 수 있도록 하는 방식이다.

따오기 방사에 앞서 개최된 기념식에서 김경수 지사는 “창녕의 따오기가 북한에서도 복원돼서 한반도를 넘나드는 한반도 평화와 협력의 상징이 될 수 있는 그날까지 적극 지원하겠다”며 “따오기가 자연에서 잘 살아갈 수 있도록 우리 모두 노력하자”라고 강조했다.

기념행사와 더불어 경남도 람사르환경재단, 경남도 기후·환경네트워크, 김해 화포천 생태학습관, 창녕우포늪 생태관광협회 등 도내 단체와 환경부 및 해양수산부 소속·산하기관 등에서는 생물다양성과 습지를 주제로 다양한 전시와 체험 공간을 선보여 지역주민 등 행사 참석자들의 많은 관심을 불러 모았다.

아울러, 따오기 자연 복귀를 축하하기 위해 꾸어펑 부산주재 중국 총영사, 이와키리 히데오 일본 센다이시 시장 등 중국과 일본의 고위공무원과 전문가들도 참석했다.

한편, ‘세계 생물다양성의 날’은 지난 1993년 유엔 총회에서 생물다양성 협약 발효일로 제정하면서 시작됐으며, 올해로 26주년을 맞이했다.

우리나라는 지난 2010년부터 정부 차원에서 기념식을 개최하고 있으며, 올해는 격년으로 습지의 날과 공동으로 기념하는 해다.    

창공을 날으고 있는 따오기.
창공을 날으고 있는 따오기.

 

우동원 기자  dw-woo7330@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동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