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경남종합
경남도, 부시장·부군수 회의 통해
사회복지·보건의료 전달체계 개편 방안 논의
사각지대 사회복지서비스 원스톱 지원 등 해결 방안 모색

경남도가 22일 박성호 경남도 행정부지사 주재로 부시장·부군수 회의를 개최해 ‘사회복지 및 보건의료 전달체계 개편 방안’ 등에 대해 집중 토론하고, 도와 시군의 주요 현안사항을 논의했다.

도는 사회복지·보건의료 전달체계 개편방안을 마련해 그간 존재했던 행정부서 간, 민·관 간 칸막이 문제의 해결책으로 다음 내용을 추진하기로 했다.

창원 문화동, 진주 상평동, 김해 장유3동 행정복지센터와 3개 동(洞)에 소재하는 창원 금강노인종합복지관, 진주 종합사회복지관 상평분관, 김해 서부노인종합복지관에서 복지·일자리·보건 원스톱 시범사업을 시행한다.

읍·면지역에는 보건지소(진료소)를 통해 보건서비스가 제공되지만, 동(洞) 지역에는 관련 시설이 부족한 상황이므로 동사무소에 상담 간호사를 포함한 마을 건강센터 1개팀(4~5명)을 2개소(사천시 동서동·김해시 장유3동)에 설치해 시범 운영할 계획이다.

지난달 4일 보건복지부에서 탈 시설과 지역사회 통합돌봄체계 구축을 위해 공모한 시·군 단위 커뮤니티케어 선도사업(노인분야)에 김해시가 최종 선정돼 올해 14억9600만 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경남도의 발표 이후에는 진주시의 사회복지 및 보건의료 전달체계 개선방안 발표가 이어졌다.

박성호 행정부지사는 “진주사건을 계기로 향후 유사한 사건의 재발 방지를 위해 개선해야 될 부분이 있는지 되짚어 보고, 드러난 문제점을 근본적으로 개선하기 위해서 운영상, 제도상 어떤 보완이 필요한지 도와 시·군이 힘을 모아 선제적으로 사회복지서비스 관리망, 행정 서비스망을 구축해달라”고 주문했다.

토론 막바지에는 김경수 도지사가 회의에 참석해 “도내 시·군에서 생활SOC 공모사업 신청 시 복합공간, 커뮤니티 공동체 기반 생활SOC를 우선 신청하고 향후 구체적인 운영방안을 계획에 포함시키는 등 준비를 철저히 해줄 것”을 당부하면서 “교육부의 학교 유휴공간 활용사업 등에도 관심을 가져주고 공공건축가제도를 활용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어 도는 각종 국·도정 현안에 대해서도 시·군의 협조를 요청했다.

기획조정실에서는 올해 실적 정부합동평가를 대비해 시·군별 성과향상 추진계획을 수립·추진해 줄 것을 요청하고, 상반기 지방재정의 신속집행과 국비 확보에도 만전을 기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일자리경제국에서는 소상공인 상생결제 서비스 ‘제로페이 경남’이 전 시·군에 시행되고, 업무추진비 집행을 위해 상위 법령 및 규정 개정이 추진됨에 따라 시·군별 하위 규정을 신속히 정비해 줄 것을 요청했다.

또한, 복지보건국에서는 내달 1일(월)부터 장애인 서비스 제공의 절대적 기준이었던 장애등급제 폐지에 따른 관련 조례 개정 및 관련 자체시책 등을 정비해 줄 것을 협조 요청했다.

환경산림국에서는 불법투기 폐기물에 대한 신속한 공공처리와 하반기 소나무재선충병 방제를 위한 시·군 자체 예산 확보를 요청했다.

한편, 각 시·군에서는 주요 관광자원과 축제현황을 보고하며, 이를 위한 홍보와 관광객 유치방안에 대해 논의하는 시간도 가졌다.

김대홍 기자  kdh@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