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조선·경제
밀양시, 명품 미니수박 판로확대 된다새로운 품종 해맑음 1호(미니수박) 농가 소득창출 기여

밀양시에서 지난해부터 새로운 소득작물로 육성하고 있는 품종인 미니수박의 판로가 확보돼 안정적 농가소득 창출이라는 결실로 나타나고 있다.

서원유통과 판매계약을 맺고 전국 78개 탑마트 지점에서 25일 특판 행사로 1통 8900원에 판매 될 예정이며, 서울 롯데백화점에서도 판매할 예정이다.

미니수박은 농업회사법인 신농(대표 신윤섭 박사)에서 육종하고 해맑음 영농조합법인 및 시범재배 희망농가가 참여해 15ha에서 450톤 정도 생산되고 있다. 앞으로도 농업인과 농협 등 관련기관과 행정이 협력해 지역 명품 미니수박 재배단지를 조성할 계획이다.

장영형 농업기술센터 소장은 “미니수박의 판로확대는 신품종 개발을 통해 농가의 새로운 소득창출을 할 수 있다는 비전을 제시한 것이며, 미니수박이 밀양명품으로 자리잡아 농업인들의 안정적인 소득 창출에 기여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우동원 기자  dw-woo7330@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동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