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장애인 외면한’ 거제의 장애인생활체전거제서 열린 경남장애인생활체육대회, 도민체전과 비교돼
16개 경기장서 열띤 경기·화합의 장 펼쳤지만 아쉬움
제22회 경남도장애인생활체육대회 개막식이 거제시 실내체육관에서 열리고 있다.

제22회 경남도장애인생활체육대회가 23일 거제시 일원에서 개최됐다.

하지만, 체육대회가 치러진 거제시에서 장애인들을 위한 자원봉사가 적극적으로 이뤄지지 않았다는 지적을 받았다.

경남도장애인생활체육대회는 이날 오전 10시 30분 거제시체육관에서 개회식을 시작으로 거제시 16개 경기장에서 게이트볼 등 정식종목(12)과 럭비, 배구, 보치아, 슐런, 파크골프의 시범종목(5), 볼로볼, 셔플보드, 쇼다운, 플로어볼, 한궁, 후크볼의 체험경기 6종목의 경기를 펼쳤다.

제22회 경남도장애인생활체육대회 개막식에서 문승욱 경제부지사가 대회사를 하면서 수화로 인사를 하고 있다.

거제시와 경남도장애인체육회가 주최하고, 경남도장애인체육회, 거제시장애인체육회, 각 종목별 경기단체가 주관하고, 경남도, 문화체육관광부, 국민체육진흥공단, 대한장애인체육회, 경남교육청이 후원한 이번 대회에는 도내 18개 시·군에서 3500여 명의 선수와 임원들이 참가해 열띤 경기와 화합의 장을 펼쳤다.

거제시와 거제시장애인체육회는 경남도장애인체육회와 함께 경기장별 경기보조 및 경기장 주변 교통대책 정리, 의료지원·급수·환경미화 등 원활한 대회운영을 위해 지원활동을 벌였다.

제22회 경남도장애인생활체육대회 개막식에서 허동식 거제부시장이 환영사를 하고 있다.

그렇지만 거제실내체육관에서 개막식이 끝난 후 장애인 등 참석자들이 본부석이 있는 거제종합경기장으로 이동하는 과정에서 이를 안내하는데 소홀했다는 지적을 받았다.

이동의 안내를 맡았던 일부 거제시 공무원은 장애인들이 이동하는 동안 나무그늘 등에서 쉬고 있는 모습도 목격됐다.

종합경기장에는 시·군 본부 부스격인 천막이 운동장 트랙을 따라 설치돼 있었지만, 참가자들은 자신이 속한 자치단체의 천막이 어디에 설치된 지 몰라 불편한 몸을 이끌고 우왕좌왕하는 모습을 보였다.

운동장 입구에는 시군본부 위치를 알리는 안내도가 설치되지 않았으며, 안내 자원봉사자도 없었다.

본부 천막 이외의 장소에는 생수조차 비치된 곳을 찾지 못했다.

제22회 경남도장애인생활체육대회 개막식에서 참석 귀빈들이 22개의 배구공 등을 참석자들에게 던져 주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본부석으로 통하는 입구에는 자원봉사자 몇명이 나와 있었지만, 봉사 내용을 전달받지 못한 채 그냥 서있는 상태였다.
한 봉사자는 “10시 30분까지 나오라고 해 놓고, 무슨 봉사를 해야하는지 알려주는 사람이 없었다”고 불만을 털어 놓기도 했다.

또 다른 자원봉사자는 “얼마 전 열렸던 도민체전 자원봉사와 비교했을 때, 체계적이지 못하고 체면치레적인 것 같다”면서 “장애인들이 움직이는 체육대회니 만큼 더 신경을 써, 거제의 친절함과 좋은 인상을 남겨야 하는데 그런치 못한 것 같아 아쉬워 보인다”고 느낌을 전했다.

이날 자원봉사는 3000명 이상이 참여하는 이 생활체육대회에 자원봉사자 300명 정도가 선발돼 각 경기장 보조에 투입된 것으로 전해졌다.

체육회 한 관계자는 “오후에 열리는 경기에 초점을 맞춰 자원봉사를 진행하다 보니, 점심시간 전후에 본부경기장으로 이동하는 안내 등 자원봉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것 같다”고 말했다.

제22회 경남도장애인생활체육대회 개막식에서 옥영문 거제시의장이 개회선언을 하고 있다.
제22회 경남도장애인생활체육대회가 열린 거제시체육관에서 참가시군을 알리는 푯말을 들고 있다.

정종민 기자  korea21ci@hanmail.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종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