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노무현 10주기 추모객 남녀노소 발길 끊이질 않아추모객 “아이들에게 사람 사는 세상 가르쳐 주고 싶어”
부시 전 미국 대통령 참석…예년보다 보안 강화된 듯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를 맞은 23일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는 애도를 표하는 시민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았다.

이날 오전 10시 10분쯤 “2㎞ 남았습니다”라는 내비게이션의 알림과 함께 봉하마을 인근에 도착하자 숨이 꽉 막혔다. 한 줄로 늘어서 마치 주차장을 방불케 하는 차량 행렬 때문.

마음이 급한 일부 시민들은 양산과 모자를 쓴 채 내리쬐는 햇빛을 뚫고 도로 양옆 갓길로 발걸음을 옮기고 있었다. 30여 분이 지나 겨우 임시주차장에 도착했다.

하지만 대통령 묘역이 있는 마을 안까지는 또 10여 분 걸어야 했다. 마을로 향하는 길가에는 노란 바람개비가 순풍에 돌고 있었고, 방문객들의 표정 역시 밝아보였다.

마을에 도착하자 노란 배경에 검은 글씨의 ‘사람 사는 세상, 만들어 가겠습니다’ ‘대통령님 늘 깨어있는 시민이 되겠습니다!’ 등 펼침막이 눈에 들어왔다.

주변으로 아이 손을 찾은 부부, 밀짚모자를 쓴 청년, 선글라스를 쓴 중년부부, 친구들과 함께 찾은 청년들, 부채질을 하고 있는 할머니 등 남녀노소 할 것없이 모두 노 전 대통령의 묘역으로 향했다.

대부분 한 손에 하얀 국화를 들고 노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하고 서거 10주기 행사장으로 발걸음을 옮겼다. 묘역에는 문희상·이낙연·정세균·이해찬·황교안·손학규 등 정치인들의 조화가 자리했다.

이날은 예년과 달리 검문검색 등 보안이 대폭 강화된 듯했다.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이 자신이 직접 그린 노 전 대통령의 초상화를 유족에 선물하고 추도식에 참석하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행사장 입구의 X-레이 검색대와 금속탐지기를 통과해야 행사장 입장이 가능했다. 어렵사리 행사장에 입장하니 노무현재단 측에서 노 전 대통령이 생전 자전거를 타는 모습을 담은 햇빛가림용 노란 모자를 제공했다.

친구와 함께 묘역을 찾은 문모(32·여) 씨는 “노무현 전 대통령이 돌아가신 그 해 찾아뵙고 애도했는데, 벌써 10년이나 지났다”면서 “너무 오랜만에 추도식에 와서 죄스러운 마음이 있다. 가장 국민을 생각하셨던 분이라 잊히지 않는다”고 노 전 대통령을 추억했다.

부산에서 아이와 함께 왔다는 박창균(35)·김미영(31·여) 부부는 “볕이 이렇게 뜨거워도 아이에게 사람 사는 세상을 가르쳐 주고 싶었다”면서 “추도식은 매번 참석하지 못하지만 가족들과 노무현 대통령 참배는 매년 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은 이날 오후 2시 대통령 묘역 옆 생태문화공원 특설문대에서 거행됐다.

이태홍  lth@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태홍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