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건·사고
출소 2달만에 목욕탕 탈의실서 230만 원 훔친 50대

출소한 지 2달도 채 안돼 목욕탕 탈의실 사물함을 턴 5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남 거창경찰서는 절도 혐의로 박모 씨(54)를 구속했다고 9일 밝혔다.

박 씨는 지난 1일 오후 9시 43분쯤 거창군 거창읍 한 목욕탕의 탈의실 사물함을 털어 현금 230만 원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사물함은 열쇠가 꽂힌 채 문만 닫아놓은 상태였다. 이 돈은 건설업을 하는 피해자가 받은 장비대금이었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탐문수사 등을 통해 약 1시간 만에 박씨를 붙잡아 피해금을 모두 압수했다.

경찰조사 결과 박 씨는 절도죄로 수감됐다가 지난 4월 중순 출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 조사에서 박 씨는 “생활이 어려워 범행했다”고 진술했다.

한태수 기자  hts@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태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