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변광용 거제시장 "대우조선 매각절차 중단" 요구"더 이상의 일방적 매각절차가 진행돼서는 안된다" 강조
신뢰할 수 있는 약속 요구하던 조심스런 입장서 선회
노조 신상기 지회장 "시장의 분명한 반대입장 환영"

변광용 거제시장이 산업은행의 대우조선 매각과 관련해 매각절차 중단과 재검토를 촉구하는 등 반대입장을 분명히 하고 나섰다.

그 동안 변 시장은 정부가 추진하는 대우조선 매각과 관련, 기초자치단체장으로서의 역할에 한계를 느끼면서 대우조선해양의 독립경영, 고용안정, 협력사 및 기자재업체의 기존 생태계 보장 등에 대한 신뢰할 수 있는 약속을 요구하며 매각 반대입장에는 조심스럽게 대응했었다.

그러나 변 시장은 11일 입장문을 통해 매각절차 중단과 재검토를 촉구했다.

변 시장은 이날 입장문에서 "산업은행 회장, 산자부 등 관계자들을 만나 거제시의 요구를 강력히 전달하는 등 대우조선해양과 지역경제, 노동자들의 고용안정, 협력사들의 지속성장을 지키기 위한 노력을 다해 왔다"면서 "그러나 산업은행의 대우조선 매각 발표 및 일방적 절차가 진행되면서 지역사회와 노동현장의 불안과 우려가 커져가고 있다"고 우려했다.

거제시는 대우조선해양의 독립경영, 고용안정, 협력사 및 기자재업체의 기존 생태계 보장 등에 대한 신뢰할 수 있는 약속과 당사자인 노동조합 및 지역사회와의 대화없이 일방적으로 매각절차가 진행돼서는 안된다는 점을 분명히 밝혔었다.

변 시장은 특히 "작금의 상황은 이 같은 거제시의 요구에 대해 아무런 응답이나 조치없이 정해진 로드맵에 따라 일방적으로 매각절차를 강행하고 있을 뿐이었다"면서 "이에 거제시는 심히 우려하지 않을 수 없으며, 더 이상의 일방적 매각절차가 진행돼서는 안된다는 점을 강조하며, 매각절차 중단과 재검토를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변 시장은 이어 "조선산업 구조개편을 통한 경쟁력 강화도 중요하지만, 지역경제의 안정과 지속성장 또한 중요하다"면서 "대우조선해양의 주인 찾기는 지역경제, 고용안정, 협력사 생태계 등에 대한 신뢰할 수 있는 대안을 갖고 당사자 및 지역사회의 동의를 얻어가는 방향으로 진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변 시장은 "대우조선해양 매각절차 진행 중단과 재검토를 다시 한번 촉구한다"면서 "25만 시민들의 삶을 생각하며 쉼 없이 달려왔고, 앞으로도 거제경제를 살리고 시민의 삶을 지키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변 시장은 현대중공업의 대우조선 인수를 위한 현장실사가 대우조선 노조와 거제범시민반대대책위의 반발에 부딪혀 1.2차 진입에 실패하는 분위기 속에서 많은 고민을 해왔던 것으로 전해졌다.

따라서 여당 소속인 변 시장이 정부 정책의 반대에 따른 거제시의 불이익을 감수하면서까지 반대입장을 분명히 한 것은, 종합적으로 거제시민의 입장을 대변하는 것이 우선이라는 판단을 한 것으로 풀이되고 있다.

대우조선 노조 신상기 지회장은 "뒤늦은 감은 있지만, 변광용 시장이 분명한 매각절차 중단 및 반대입장을 밝힌 것은 다행이며 환영한다"면서 "이제 시장을 비롯한 거제시민, 대우조선 가족이 한마음으로 대우조선 매각을 막아야 한다"고 말했다.

정종민 기자  korea21ci@hanmail.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종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