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연예 스포츠
‘U-20 월드컵’ “한국, 황금세대 이후 첫 아시아권 결승”이강인 어시스트로 에콰도르전 1-0 승리 견인
우크라이나와 결승 16일 오전 1시 폴란드 우치 스타디움
11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아레나 루블린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4강전 대한민국과 에콰도르의 경기에서 이강인이 슛을 날리고 있다.

한국 남자 축구가 FIFA 주관 대회에서 결승에 오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U-20 축구대표팀이 12일 오전 폴란드 루블린의 루블린 스타디움에서 열린 에콰도르와의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4강전에서 1대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정정용호는 지난 1983년 세계청소년 선수권에 출전했던 박종환 사단과 2002 월드컵에 나선 히딩크호의 4강을 넘어 한국 남자축구 사상 최초로 FIFA 주관 대회 결승에 오르는 새 이정표를 세우게 됐다.

이날도 공격의 중심은 이강인이었다. 장신 스트라이커 오세훈 아래에서 사실상 ‘프리롤’ 역할을 맡았던 이강인은 한국 공격의 거의 모든 장면에 관여했다. 그리고 공을 잡을 때마다 관중석의 탄성을 이끌어낼 정도의 남다른 클래스를 자랑했다.
그의 왼발에 걸리면 짧든 길든 위치는 중요치 않았다. 지근거리는 절묘한 타이밍으로 상대를 골탕 먹였고 다소 먼 거리는 날카로움으로 수비를 무력화 시켰다.

앞선 5경기 내내 상대의 집중견제에 시달려 체력적인 부담이 컸을 텐데 그 누구보다 많이 뛰었다. 워낙 공격력이 돋보여서 빛이 바랬으나 이강인은 수비 능력까지 갖춘 완성형 선수다. 결정타도 이강인이 날렸다.

이강인은 전반 39분, 축구지능을 가득 담은 날카로운 스루패스를 찔러 넣어 최준의 선제골을 어시스트했다. 상대 수비수들이 아직 전열을 잡지 못할 때 기습적으로 패스를 넣어 그야말로 허를 찔렀다. 이 득점이 결승골이었다.
후반 27분이라는 비교적 이른 시간에 교체아웃됐으나 가장 강력한 인상을 남긴 이는 역시 이강인이었다.

종전 최고 성적은 지난 1983년 세계청소년축구선수권대회와 2002년 한일월드컵에서 기록한 4강 진출. FIFA 주관 대회는 아니지만 U-23 대표팀이 출전한 2012 런던올림픽에서는 동메달을 획득한 성적도 이번에 넘어섰다.

한국 축구를 넘어 아시아의 쾌거다.
U-20 월드컵에서 아시아 국가가 결승에 오른 것은 지난 1981년 호주 대회 카타르, 1999년 나이지리아 대회 일본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 카타르와 일본은 모두 준우승에 머물렀기 때문에 한국이 우승을 차지한다면 아시아의 새역사를 쓰게 된다.

한국의 마지막 도전 상대는 우크라이나. 대망의 결승전은 오는 16일 오전 1시 폴란드 우치 스타디움에서 펼쳐진다.

한남일보  hannamilbo@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