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공·해 합동훈련으로 빈틈없는 작전 수행3훈비, 시설전대와 활주로 피해복구 합동훈련
공‧해 합동훈련으로 빈틈없는 작전 수행 모습.

공군 제3훈련비행단(이하 ‘3훈비’) 시설대대는 해군 진해기지사령부(이하 ‘진기사’) 시설전대와 함께 활주로 피해복구능력 향상을 위한 합동훈련을 실시했다고 12일 밝혔다.

활주로 피해복구 훈련은 활주로가 공습으로 파괴된 상황에도 차질 없이 항공작전을 수행하기 위한 훈련으로, 이번 훈련은 공·해군 요원 100여 명과 대형트럭, 롤러 등 총 15대의 중장비가 투입됐다.

공·해 피해복구 합동훈련은 지난 2013년부터 각 군이 보유하고 있는 활주로 피해복구 기술을 공유하고 표준화해 유사시 상호지원이 가능하도록 합동능력을 증진시키기 위해 시행해 왔다.

훈련에 앞서 3훈비와 진기사 요원들은 항공기가 이·착륙 할 수 있는 최소운용활주로(MOS·Minimum Operating Strip)에 대한 개념부터 활주로 피해복구 임무 수행절차까지 훈련에 대한 전반적인 내용을 확인하고, 훈련 임무별 인원을 매칭해 각 임무에 대한 토의를 진행했다.
 
이후 요원들은 본격적인 훈련에 돌입해 피해복구 과정을 토공, 포설, 스폴 복구로 세분화해 진행했다. 훈련이 시작되자 가장 먼저 피해복구반 토공조가 피폭된 활주로에 출동하여 피해정도를 측량했다. 그 뒤 굴착기, 불도저 등 중장비를 활용해 폭파구에 골재를 채우고, 주변의 피폭 잔해를 제거 후 폭파구를 다지는 평탄화 작업을 했다.

이어, 항공기가 안전하게 이·착륙할 수 있도록 운반조와 포설조가 활주로 피해복구용 AM-2 알루미늄 매트를 활용해 피폭된 포장면을 덮는 포설작업을 실시했다. 스폴 복구조가 시멘트를 배합하고 타설해 활주로의 작은 균열들을 복구함으로써 이날 모든 훈련이 마무리됐다.

3훈비 시설대대장 조락영 소령은 “활주로 피해복구 훈련은 활주로가 피폭된 상황에서도 항공작전을 차질 없이 수행하기 위한 중요한 훈련이다”며 “앞으로도 오늘과 같은 훈련으로 요원들의 개인 임무 절차뿐만 아니라 합동 작전능력까지 숙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최현식 기자  hsc2844@daum.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현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