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통영시의원이 ‘다리 놓고’…욕지수협이 ‘일 봐주고’‘중화-욕지’ 항로 개인업자 여객선사업에 편의 정황 드러나

속보=통영 욕지수협이 개인사업자 대신 주민 동의서를 받아줘 말썽이 일고 있는 ‘중화-욕지’ 여객노선에 대해 지역 시의원이 여객사업자와 수협을 이어주는 다리 역할을 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12일 마산지방해양수산청에 따르면 ‘중화-욕지’ 항로를 신청한 욕지해운 주식회사는 지난해 10월 초 설립된 회사로 경북 포항에 주소를 두고 있는 김모(62) 씨가 대표이사를 맡고 있으며 울릉군의 정모(64) 씨 등 3명이 이사를 맡고 있다.
 
이들은 욕지해운을 설립하자마자 주민동의서 등 신규항로 신청을 위한 관련 서류를 준비해 지난 1월 마산지방해양수산청에 접수했고 해수청은 2월 11일 사업자 모집에 나서 한 달 뒤인 3월 13일 욕지해운을 적격사업자로 선정했다. 

이에 따라 욕지해운은 조건을 갖추는 내달 1일부터 중화항에서 여객선 사업을 시작할 예정이다.

이 과정에서 포항과 울릉군 등 타지역 사업자가 받기 힘든 욕지지역 어촌계의 어항시설 사용동의서를 욕지수협이 직접 나서 받아 준 것으로 확인되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욕지수협은 더욱이 수협이 직접 운영하는 것처럼 보이도록 선박의 이름을 ‘욕지수협’호로 붙이고 수협로고를 사용하도록 허락했으며 여객선터미널과 접안시설 비용을 부담하는 대신 승객 1명 당 1000원의 수수료를 받기로 했다.

타 지역 사업자의 여객선 사업에 욕지수협이 발 벗고 나선 데에는 지역 시의원의 소개가 있었기에 가능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욕지해운 이사 정 씨와 친분이 있던 통영시의회 A 의원이 욕지해운과 욕지수협을 연결시켜 줬던 것.

울릉군의회 3선 의원을 지낸 바 있는 정 씨는 당시 의정활동을 통해 A 의원과 친분을 맺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A 의원은 또, 주민동의서를 받는 과정에서도 주민들을 설득하는 등 직접 나섰다는 지적을 사고 있다. 

이에 대해 A 의원은 “의정활동을 하면서 알게 된 지인이 통영에서 여객선 사업을 하겠다기에 여객선이 많으면 그만큼 섬 주민들이 편리할 것이라고 판단해 여객선사업을 검토한 바 있는 욕지수협을 연결시켜 준 것은 사실”이라며 “그러나 주민동의서를 받는데 나선 적은 전혀 없다”고 잘라 말했다.

김성호 기자  kallsh@hanmail.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