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조선·경제 밀양
농촌진흥청, 신품종 ‘서홍’ 감자 농민 관심 높아시설감자 주산지 밀양서 시험재배 완료

농촌진흥청에서 육성한 감자 신품종 ‘서홍’이 수확되면서 신품종에 대한 농민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신품종 감자 ‘서홍’은 겨울 시설재배에서 잘 자라고 품질이 좋으며 생산성이 높은 품종으로 지난 2008년 품종 등록 후 2010년부터 밀양, 김제 등 시설감자 주산지에서 시험재배를 거쳐 지난해 10월부터 농가에 보급되기 시작했다.
 
기존에 농가에서 주로 재배하는 품종들은 겨울철 저온과 봄철 고온에 의한 피해가 잦거나 토양 전염성병인 ‘더뎅이병’에 약해 농가에 어려움이 많았다.

‘서홍’ 감자는 겉은 담홍색을 띄며 기존 보급 품종에 비해 수량성이 월등히 좋고 기온변화에 잘 적응한다.

겨울시설재배 감자는 3월~5월에 출하돼 연중 햇감자를 생산할 수 있어 고소득 작물로서 농가 소득 향상에 도움이 되고 있다.

우동원 기자  dw-woo7330@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동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