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조선·경제
직장인 점심값 평균 6110원…전년 대비 2% 감소‘회사 근처 식당(7163원)’ VS ‘도시락 싸온다(4774원)’
사진제공=잡코리아

올해 직장인 점심값이 평균 6110원으로 조사됐다.

잡코리아가 최근 경남을 포함한 전국의 남녀 직장인 1380명을 대상으로 ‘점심값 현황’ 조사를 실시하고 그 결과를 공개했다.

잡코리아에 따르면 올해 직장인들은 점심값으로 평균 6110원을 사용하고 있었다.

이는 근처 식당에서 점심을 사 먹는 직장인부터 구내식당을 이용하거나 도시락을 싸오는 직장인들까지 포함한 평균치로, 지난해 동일 조사 결과(2018년 평균 점심값 6230원) 대비 1.96% 줄어든 수치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근처 식당에서 점심을 사먹는 직장인’이 평균 7163원의 점심값을 기록해 가장 높았고, ‘편의점 등에서 사 온다(5361원)’거나 ‘구내식당에서 먹는다(5168원)’고 답한 응답자는 비슷한 수준을 기록했다.

가장 적은 점심값을 사용하는 직장인들은 ‘도시락을 직접 싸오는 그룹’이었는데 점심값이 평균 4774원에 그쳤다.

잡코리아 조사 결과 ‘근처 식당에서 사 먹는(46.3%)’ 방법으로 점심 식사를 해결하는 직장인이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구내식당에서 먹는다(28.8%)’, ‘편의점 등에서 사 온다(10.7%)’, ‘도시락을 싸온다(9.6%)’는 답변이 차례로 이어졌다.

특히, ‘편의점 등에서 사온다’는 답변은 전체 항목 중 지난해 대비 가장 큰 폭의 증가율(지난해 대비 2.9% P 증가)을 보이며, 10% 이상의 응답률을 기록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직장인 4명 중 1명은 점심을 혼자 먹는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가 ‘점심 식사는 주로 누구와 먹는지’ 조사한 결과, 전체 직장인 중 23.6%가 ‘혼자 먹는다’고 답한 것. 반면 75.4%의 직장인은 ‘직장 동료나 상사’와 점심을 먹는다고 답했다.

혼밥하는 직장인들은 ‘혼자 먹는 것이 편해서(51.1%)’, ‘다들 따로 먹는 편이어서(27.4%)’ 혼자 식사한다고 답했다.

이어, 근처 식당에서 점심을 사 먹는 직장인들이 즐겨먹는 점심 메뉴를 조사한 결과 ‘백반’이 27.7%의 응답률로 1위에 올랐다.

다음으로 ‘김치찌개(26.1%)’, ‘돈까스(21.1%)’, ‘김밥(15.2%)’, ‘갈비탕(8.6%)’, ‘제육볶음(8.1%)’, ‘된장찌개(7.7%)’, ‘국수(6.7%)’ 등도 직장인들이 선호하는 점심 메뉴로 꼽혔다(*복수응답).

천보빈 기자  happyqhrms@naver.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천보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