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故 이희호 여사 추모식 14일 현충원서 엄수이 총리 조사·문의장 등 추모사…국민 누구나 참석 가능
14일 오전 9시 30분 현충원서 추모식 후 DJ 묘역에 합장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고 이희호 여사의 사회장 추모식이 14일 서울 동작구 동작동 국립서울현충원에서 1시간여 동안 엄수된다.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고 이희호 여사의 사회장 추모식이 14일 오전 9시 30분 서울 동작구 동작동 국립서울현충원에서 1시간여 동안 엄수된다.

14일 오전 7시 신촌 창천교회에서 장례예배를 드린 다음 운구 행렬이 동교동 사저를 거쳐 오전 9시 30분 국립현충원에 도착하게 된다.

민주당 이재정 의원의 사회로 진행되는 추모식에서는 공동 장례위원장인 이낙연 국무총리가 조사를, 문희상 국회의장과 여야 5당 대표, 장하진 전 여성부 장관, 김상근 목사 등이 추모사를 낭독할 예정이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조의문도 낭독된다.

장례위원회는 이후 이 여사의 생전 모습을 담은 영상을 상영하고, 상주와 유족, 장례위원과 내빈이 차례로 헌화·분향한 뒤 유족 대표가 인사하는 순서로 추모식을 진행할 계획이다.

안장식은 오전 10시 50분께 현충원 내 김대중 전 대통령 묘역에서 국방부 주관으로 기존 묘를 개장해 김 전 대통령과 이 여사와 합장하는 방식으로 거행된다.

추모식은 일반 국민 누구에게나 공개되며, 추모식 이후 묘역에서 열리는 안장 예배에는 유족과 장례위원만 참석한다.

김대중 전 대통령의 3남인 김홍걸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대표상임의장은 “이번 장례 절차는 과거 어머니와 사회 활동을 같이했던 분들, 어머니와 뜻을 같이한 많은 분이 함께 참여해 사회장으로 치르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특정 정당이나 단체가 주도하는 행사가 아니라 많은 국민이 사회 각계각층에서 참여해 만드는 행사로 이해해달라”고 부연했다.

김 의장은 전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조의문과 조화 전달에 대해 “북측에서 조문단이 오길 바랐던 것은 막혔던 남북대화를 다시 시작하는 물꼬를 트는 계기가 될 수 있지 않을까, 그렇게 되면 돌아가신 어머니가 우리에게 주는 마지막 선물이 되지 않을까 생각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김 의장은 “북측에서도 여러 가지 정치외교적으로 고려할 부분이 있었을 것이고, 저희가 십분 이해한다”며 “김 위원장이 김여정 부부장을 통해 좋은 내용의 조의문과 조화를 보내준 것은 최대한의 예우를 갖춘 것으로 생각하고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말했다.

최현식 기자  hsc2844@daum.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현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