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국립산림과학원, 붉가시나무 도토리 항산화 풍부

난대수종인 붉가시나무 도토리에 항산화 성분 물질이 풍부한 것으로 밝혀졌다.

진주 국립산림과학원 산림바이오소재연구소 연구진은 지난해부터 경남과 제주지역에서 6종의 도토리를 수집해 기능성 물질 발굴 연구를 수행하던 중 붉가시나무의 도토리가 상대적으로 항산화 효능이 높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13일 밝혔다.

붉가시나무 도토리에는 항산화 주요 성분으로 알려진 페놀성 화합물의 총 함량(약 75∼80mg/g)이 다른 나무(붉가시를 제외한 가시, 종가시, 참가시, 개가시, 졸가시나무 5종에서는 약 30∼55mg/g)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았다.

국립산림과학원은 기후변화로 인해 우리나라 산림 수종분포가 변화하고 있고 특히 난대성 활엽수의 분포가 확대되고 있어 이를 경제수종으로 활용하는 방법에 대한 연구도 진행해 왔다.

난대수종인 붉가시나무 목재는 붉은색을 띠며 재질이 견고해 농기구, 건축재 등으로 주로 이용돼 왔으나, 향후 분포지가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참나무과에 속하는 가시나무류 수종은 주로 기후가 따뜻한 남부권역에서 자라는 나무들로 가시나무, 종가시나무, 붉가시나무, 개가시나무, 참가시나무, 졸가시나무 등 6종이 있으며 경남지방에서는 이들의 종실(도토리)로 묵을 만들어 먹어왔다.

이번 연구를 통해 붉가시나무 도토리의 항산화 기능성이 확인된 만큼 목재로서의 가치 뿐만 아니라 기능성 식품으로의 개발 가능성도 기대할 수 있게 됐다. 
  
산림바이오소재연구소 손영모 소장은 “기후변화에 따라 난대성 상록활엽수의 분포가 확대되고 있다”며 “남부지방 주요 가시나무류 수종에 대해 추가적으로 기능성 물질을 발굴하고 이를 생활에 밀접한 소재로 활용하기 위한 연구에 주력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이현찬 기자  hclee3949@hanmail.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