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남부내륙철도 의령 역사 유치추진協, 국토부에 서명부 전달추진협 공동회장…의령역 설치 정부에 강력 건의

남부내륙철도 의령 역사 유치 추진협의회가 13일 국토교통부 철도건설과를 찾아 남부내륙철도 의령역 유치를 건의하는 서명부를 전달했다.

추진협의회 공동회장 3명(손태영 의령군의회 의장, 박종철 前 전국의령군 향우연합회장, 고태주 경남서부권발전협의회 의령군지회장)은 이날 전달식에서 남부내륙철도 예타면제사업 취지에 부합하도록 지자체 의견을 반영한 기본계획 수립과 의령역 설치를 정부에 강력히 건의했다.

추진협의회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7일 범군민 서명운동을 시작해 지난달 31일까지 모두 1만4628명(의령 인구 대비 53%)이 서명에 동참했다.

추진협의회는 “이번 서명운동으로 남부내륙철도 의령역 유치에 대한 군민들의 열망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특히, 추진협의회는 “정거장 설치 구간이 역간 평균 거리 50km보다 짧은 통영(14.8km), 거제(12.8km)가 예타 시 이미 검토 되었는데 의령과 합천 간 직선거리는 23km로 역 설치의 타당성은 충분하다”면서 “의령역 설치가 지역 균형 발전이라는 남부내륙철도 사업 취지에도 부합한다”고 덧붙였다.

또 “철도, 고속도로 등 광역교통망이 없는 유일한 자치단체로서 의령군에 남부내륙철도 의령역이 설치된다면 관광자원을 개발할 여건이 쉬워지고 교통 인프라 개선을 통한 지역경제의 비약적인 발전이 가능할 것”이라는 점을 피력하고 “의령역이 유치될 수 있도록 끝까지 목소리를 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추진협의회는 서명부 전달 후에도 경남도 등 관계 부처에 남부내륙철도 의령역 유치의 당위성을 널리 알리는 등 역 유치를 위해 지속적인 홍보를 이어갈 예정이다.

정준희 기자  jjh@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준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