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연예 스포츠
‘오~필승 코리아’
경남서도 U-20 월드컵 결승전 응원열기 ‘후끈’
거제·통영·창원·진주·함양·산청 등 도내 곳곳 거리응원전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결승전을 앞두고 전국적으로 응원열기가 한껏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경남 도내 곳곳에서도 단체응원을 준비하고 있다.

결승전은 한국시간으로 오는 16일 오전 1시 폴란드 우치에서 우크라이나를 상대로 열리는데, 한국 남자 축구가 FIFA 주관대회 결승에 오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거제시축구협회(회장 김종운)는 결승전이 열리는 16일 새벽 1시 거제시 옥포동 옥포수변공원에서 ‘U-20 남자 월드컵 결승 진출 기념 응원전’을 시민들과 함께 한다고 밝혔다.

이번 응원전은 결승전이 열리기 2시간전인 15일 오후 11시부터 준결승전, 8강전 등 경기 영상을 시청을 시작으로 식전공연 등으로 분위기를 고조시킬 계획이다.

응원전을 위해 거제시축구협회에서는 14일~15일까지 열리는 옥포대첩기념제전 행사무대를 활용해 경비를 절감하고, 300인치 대형 LED영상과 음향과 응원도구도 준비한다. 주변에 푸드트럭도 배치할 계획이다.

김종운 축구협회장은 “이번 결승전이 심야 시간대라 주변 시민들의 불편이 예상되지만, 사상 최초의 월드컵 결승 진출과 우승에 대한 염원과 열망을 표출하는 행사로 생각하여 널리 양해를 바란다”고 말했다.
 
통영시도 16일 오전 0시 20분부터 시민들과 함께 응원전을 개최한다.

통영시가 주최하고 통영시축구협회가 주관하는 이 행사는 통영시민 1000여 명이 참여해 뜨거운 응원전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통영시 관계자는 “우리나라 역사상 처음으로 오른 결승전을 축하하고 온 시민이 하나로 소통하고 함께 즐길 수 있는 자리를 만들기 위해 이 행사를 개최한다”고 말했다.

창원시는 15일 밤 10시부터 경기종료시까지 창원광장에서 ‘우승기원 거리응원전’을 개최한다.

이번 거리응원전은 지난 2002년 한일 월드컵 이후 펼쳐지는 대규모 시민거리 응원전으로 한일월드컵 당시 펼쳐졌던 거리응원 열기를 그대로 전달 받아 펼쳐질 것이다.

시는 무엇보다 참가하는 시민들의 안전과 불편사항을 최소화하기 위해 창원광장 주변에 차량통제, 시내버스 운행시간 연장 등 응원참여단의 편의대책을 세우고 있다.  
                                             
진주시는 축구의 명문도시 명성에 걸맞게 시민들과 함께 즐기는 응원전을 초전동 진주시 실내체육관 야외무대에서 오는 16일 오전 0시부터 3시까지 계획하고 있다
 
함양군도 함양군축구협회(회장 안병명)의 주최·주관으로 상림공원 야외무대에서 대표팀의 선전을 기원하는 것은 물론, 군민 화합과 ‘2020 산삼항노화 엑스포’ 성공개최를 염원하는 대규모 군민응원전을 연다.

군은 군민들이 편안하게 경기를 관람하고 응원할 수 있도록 대형 스크린을 마련하고, 막대풍선 등 응원도구를 활용해 대한민국의 승리를 기원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군은 늦은 밤에 경기가 열리는 만큼 경기를 앞둔 오후 11시부터 응원전에 참여하는 군민들을 위해 행사장 내 생수와 떡, 커피 등 간편한 먹거리와 함께 다양한 이벤트 행사를 진행한다.

산청군도 이날 신안면 원지 강변 둔치에서 산청군 축구협회를 비롯한 관계자와 지역주민이 모여 대표팀을 응원할 예정이다.

경남 곳곳에서 열리는 거리응원전은 FIFA가 주관하는 축구대회에 우리나라가 사상 처음으로 결승전에 오른 것을 축하하고 시민의 응원함성으로 이 월드컵 대회의 우승을 염원하는 차원에서 마련되고 있다.

한편, 지난 12일 새벽 3시 30분부터 시작된 U-20 월드겁 4강전에서 우리나라 축구팀은 에콰도르팀을 상대로 1대 0으로 승리함으로써 지난 1983년 멕시코 청소년월드컵대회에서 우리나라가 4강에 든 후 36년만에 새로운 축구사를 쓴 바 있다.

/사회부 종합

한남일보  hannamilbo@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