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연예 스포츠
“아쉽지만 잘 싸웠다” 거제서도 응원 열기 후끈 달궈거제 옥포 수변공원서 시민단체응원 펼쳐…3000여 명 함성
거제시민들이 16일 새벽 옥포수변공원에서 열린 U-20 월드컵 결승전 시민단체응원에 참석해 한국축구대표팀을 응원하고 있다.

최근들어 거제에서 이렇게 즐거운 축제가 있었을까.

거제시민들이 남녀노소 가리지 않고 한데 어우러져 맘껏 “대~한민국”을 외치며 한마음이 됐다.

조선산업 침체 등으로 처진 시민들의 어깨가 이날 만큼은 열광의 도가니로 변했다.

‘2019 FIFA U-20 월드컵 결승전’이 열린 16일 새벽 1시 거제시 옥포동 옥포수변공원에서는 한국 대 우크라니아 결승전을 함께 응원하기 위해 모인 시민 3000여 명의 함성으로 가득 찼다.

16일 새벽 옥포수변공원에서 열린 U-20 월드컵 결승응원전에서 가수 김주아가 필승을 기원하는 공연을 하고 있다.

경기 시작 전인 지난 15일 밤 11시부터 거제시축구협회 주최로 마련된 야외 응원전에는 지역 가수 김주아의 노래 등으로 응원 열기를 달궜다.

변광용 거제시장 부부를 비롯해 전기풍·안석봉·이태열 시의원 등이 시민들과 호흡하는 모습도 보였다.

변 시장은 경기 시작에 앞서 “거제시 화이팅”, “대한민국 화이팅” 구호를 선창하며 시민들을 리드했다. 변 시장은 가수가 노래할 때는 함께 어우러져 춤을 추기도 했다.

16일 새벽 옥포수변공원에서 열린 U-20 월드컵 결승응원전에서 변광용 거제시장과 김주아 가수, 안석봉 시의원이 거제시와 대한민국을 위해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

옥포수변공원을 가득 메운 시민들은 경기 시작 5분 만에 터진 이강인 선수의 선제골에 환호를 지르며 기쁜 마음을 감추지 않았다.

전반 33분에 동점골을 허용한 순간에는 “괜찮아, 괜찮아” 위로의 응원이 가득 찼다.

친구, 연인, 가족, 동료 등과 삼삼오오 자리를 함께 한 시민들은 치맥을 즐기기도 했고, 가져온 음식과 음료수를 마시며 승패에 관계없이 대한민국의 결승전 진출과 경기를 즐겼다.

우리가 골을 넣었을 때는 서로 부등켜 안고 즐거워 했으며, 우리 골이 골포스트를 빗나가거나 상대팀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을 때는 아쉬운 탄성을 내질렀다.

16일 새벽 옥포수변공원에서 열린 U-20 월드컵 결승응원전에서 우리팀이 한골을 먹자 안타까워 하고 있다.

상대팀이 우리 골대에 골을 넣었을 때는 고개를 떨구기도 했다.

후반 두골을 내주며 3:1로 패색이 짙어졌지만, 시민들은 자리를 뜨지 않고 종료 휘슬이 울릴 때까지 “대~한민국”을 외치며 목소리를 모아 선수들에게 힘을 불어넣었다.

승패를 떠나 모두가 하나된 새벽, 시민들은 끝까지 최선을 다한 대한민국 축구의 꿈나무들에게 뜨거운 박수를 보냈다.

경기가 끝난 뒤 시민들은 가져 온 음식물과 쓰레기를 회수해 가고, 주변 청소를 하는 등 성숙한 질서의식도 만점이었다.

변 시장도 경기가 끝난 뒤 시민들과 함께 쓰레기 정리를 하는 모습이 목격되기도 했다.

수변공원 주변에서는 푸드트럭이 운영돼 많은 인기를 모았다.

16일 새벽 옥포수변공원에서 열린 U-20 월드컵 결승응원전에서 운영된 푸드트럭.

이날 응원전이 편쳐진 곳이 바로 옆이 바다인 수변공원인 탓에 안전사고가 일어나지 않도록 경찰과 많은 자원봉사자들이 바다쪽을 지키며 안전 응원전을 지켰다.

시민 A 씨(35·회사원·옥포동)은 “아쉬운 순간들이 많지만 태극전사들이 너무 멋지게 잘 싸워줬다”며 “한국축구의 미래가 기대 된다”고 말했다.

또 다른 시민 B 씨(25·여·고현동) “오랫만에 시민들이 한데 어우러져 웃으면서 맘껏 즐기는 것 같다”면서 “이런 분위기를 만들어 준 태극 전사가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페이스페인팅을 한 시민들이 16일 새벽 옥포수변공원에서 열린 U-20 월드컵 결승전 시민단체응원에 참석해 한국축구대표팀을 응원하고 있다.

이날 경남지역 곳곳에서도 우승을 기원하는 거리응원전이 펼쳐졌다.

지난 15일 오후 10시부터 열린 창원시청 광장에 1만여 명이 모여 비보이 등 공연을 관람하다 시청 대형전광판을 통해 경기를 관람했다.

통영시도 충무체육관에서 통영시민 1000여 명이 참여해 뜨거운 응원전을 펼쳤다.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의 고향인 산청군은 지난 15일 오후 11시께부터 신안면 원지강 둔치에서 사전공연을 하고 나서 지역주민들과 응원전을 펼쳤다.

이밖에 김해 함안, 함양, 남해 등 도내 12개 시·군 체육관과 공연장 등에서 선수들의 선전을 기원하는 응원전이 잇따라 열렸다.

이들은 아쉬운 결과에도 불구하고 경기가 끝날 때까지 응원봉을 두드리며 ‘대∼한민국’을 외쳤다.

/정종민·김대홍 기자

16일 새벽 옥포수변공원에서 열린 U-20 월드컵 결승전 시민응원전에서 학생들이 응원하고 있다.
16일 새벽 옥포수변공원에서 열린 U-20 월드컵 결승응원전이 한창인 가운데 ,부모를 따라나온 어린이들이 함성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잠을 자고 있다.
거제시민들이 16일 새벽 옥포수변공원에서 열린 U-20 월드컵 결승전 시민단체응원에 참석해 한국축구대표팀을 응원하고 있다.
16일 새벽 옥포수변공원에서 열린 U-20 월드컵 결승전에서 시민들이 치맥을 먹으며 응원전을 펼치고 있다.
거제시민들이 16일 새벽 옥포수변공원에서 열린 U-20 월드컵 결승응원전에서 자원봉사자들이 질서유지를 하고 있는 모습.
변광용 거제시장이 16일 새벽 옥포수변공원에서 열린 U-20 월드컵 결승전이 끝난 후 시민들과 함께 쓰레기 정리를 하는 모습.
 16일 새벽 옥포수변공원에서 열린 U-20 월드컵 결승응원전에서 머리에 붉은악마 뿔을 쓴 학생들이 응원하는 모습.

거제시민들이 16일 새벽 옥포수변공원에서 열린 U-20 월드컵 결승전 시민단체응원에 참석해 한국축구대표팀을 응원하고 있다.

거제시민들이 16일 새벽 옥포수변공원에서 열린 U-20 월드컵 결승전 경기가 끝난 뒤 가져 온 음식물과 쓰레기를 회수해 가고 주변 청소를 해 높은 질서 의식을 보였다. 사진은 시민들이 빠져나간 수변공원.

 

정종민 기자  korea21ci@hanmail.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종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