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조합장 선거 공소시효 만료 D-3개월
도내 조합장 5명 중 1명 ‘위험하다’
경찰, 조합장 178명 중 37명 선거법위반 수사·내사 진행
선거사범 총 128명…농협·금품·향응 제공 의혹 가장 많아
지난 3월 13일 거제시청 3층 대회의실에서 제2회 동시조합장 선거 개표가 진행되고 있다.

속보=제2회 전국동시조합장 선거 공소시효 만료를 3개월 정도 앞두고 경남도내 37명의 현직 조합장이 검찰·경찰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조합장 5명 중 1명꼴로 조사가 진행되고 있다. <본지 6월 12일자 3면 보도>

17일 경남지방경찰청 등에 따르면 현재 수사와 내사를 합쳐 총 37명의 도내 현직 조합장에 대한 검찰·경찰 조사가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도내 전체 조합장 172명의 약 20%에 달하는 숫자여서 조합장 5명 중 1명이 선거법 위반과 관련한 의혹으로 조사를 받는 셈이다.

지난 조합장 선거에서 얼마나 많은 선거법 위반 선거가 치러졌는지 알 수있는 가늠자다.

경찰 단계에서 진행 중인 조합장선거 선거사범도 현직 조합장을 포함해 총 58명에 달한다.

조합별 조사 현황을 살펴보면 농협조합장 관련이 수사 12명·내사 28명으로 가장 많고, 산림조합장 관련은 수사 6명·내사 2명, 수협조합장 관련은 수사 5명·내사 2명, 축협조합장 관련은 수사 1명·내사 2명 순으로 나타났다.

이 밖에 수사를 마무리하고 구속된 선거사범은 2명이며 불구속은 36명이며, 혐의가 없어 불기소되거나 내사 종결된 이는 총 32명이다.

이들까지 모두 포함한다면 선거와 관련한 잡음으로 경찰 수사를 받았거나 조사가 진행 중인 조합장선거 관련 선거사범은 총 128명이다.

유형별로 살펴보면 금품·향응 제공 의혹 80명, 허위사실 공표 및 후보비방 18명, 조합 임직원 등 선거개입 5명, 선거운동 방법위반 혐의 24명, 기타 1명이다.

경찰 관계자는 “검찰 기소 및 사전 지휘 등을 감안하면, 공소시효 완성이 얼마 남지 않아 신속하게 수사를 진행해 현재 진행 중인 사건이 차질 없이 마무리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지난 3월 13일 치른 조합장 선거 공소시효는 선거 다음 날부터 6개월로 오는 9월 13일 완성된다.

김성호 기자  kallsh@hanmail.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