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깊은 밤 주택 화재 “멍멍” 짖어 주민 구한 두 견공고성 마암면 보현사 포돌이·정월이가 그 주인공

지난 13일 고성군 마암면 감동마을에서 발생한 주택화재 당시 화재 발생 사실을 알아차리고 주인에게 알려 대형화재를 예방한 두 견공의 미담이 알려져 화제가 되고 있다.

미담의 주인공은 보현사의 든든한 안전지킴이인 견공 포돌이(10살)와 정월이(2살)이다.
 
지난 13일 밤 11시 50분경 보현사 스님은 사찰에서 키우는 두 마리의 개가 짖는 소리에 잠을 깨 밖으로 나가봤다.

당시 현장을 처음 발견한 보현사 스님에 따르면, 개들이 평소 같이 않게 늦은 밤에도 불구하고 잦아질 기세가 없이 짖고 있었고 전날 꿈자리가 좋지 않아 안전에 각별히 유의해달라는 큰 스님의 당부도 있었기 때문이라고 했다.

밖으로 나간 스님은 사찰 뒤편에 위치한 이웃집에서 검은 연기와 함께 타오르는 불꽃을 발견하고 119에 신고한 뒤 불이 난 주택의 주민을 대피시켰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에 불은 다행히 조기 진압돼 불이 발생한 아궁이가 있는 주택의 별채 19.8㎡를 태워 200만 원 가량의 재산피해를 입힌 후 30여 분만에 진압됐다.
 
이후 마암면은 화재에 피해를 입은 주민을 찾아 위로하고 화재 발생 경위를 조사하던 중 이러한 사연을 알게 돼 두 견공의 활약을 기특히 여겨 간식을 전달했다.

장찬호 마암면장은 “밤 늦은 시간에 발생된 화재로 어르신께서 홀로 살고 계셔 늦게 발견했다면 자칫 큰 불로 이어져 재산은 물론 인명피해로까지 이어질 수 있었다”며 “보현사 두 견공의 활약으로 대형화재를 예방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보현사 스님은 “포돌이와 정월이는 우리 사찰에 누군가가 버리고 간 유기견들이다”며 “자신을 거둬 준 스님들께 은혜를 갚은 것이라 생각하며, 마을과 주민의 안전의 지킨 두 견공이 앞으로도 제 역할을 다할 수 있도록 정성껏 돌보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최현식 기자  hsc2844@daum.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현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