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경남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 “내달 3일부터 총파업”경남학비연대 “정부·교육청 직접 나서 성실 교섭하라”
경남 급식종사자 5000여 명 등 1만2000여 명 참여
경남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는 18일 오전 도교육청 브리핑룸에서 총파업 선포 기자회견을 열었다.

경남지역 학교비정규직 노동자들이 내달 3일부터 전국 동시 총파업에 들어간다.

경남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이하 경남학비연대)는 18일 오전 도교육청 브리핑룸에서 총파업 선포 기자회견을 열고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전국학비연대) 참가 3개 노조가 쟁의행위 찬반투표를 진행한 결과, 전국 9만5000여 조합원 중 6만5000여 명의 압도적인 찬성률(전국 89.4%·경남 83.0%)로 내달 3일부터 3일 이상 총파업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전국학비연대는 학교비정규직의 정규직화, 공정임금제 실현 등을 요구하며 정부 및 교육청과 3년째 교섭을 벌이고 있다. 현재 조정절차가 진행되고 있다.

경남학비연대는 이날 회견에서 “교육부와 시·도교육청의 불성실한 교섭 태도로 전국 집단교섭은 지금까지 아무런 진전이 없다”면서 “정부와 교육감이 직접 나서 공정임금제 실현과 제대로 된 정규직화를 위해 성실히 교섭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경남학비연대는 “교육부는 집단교섭 참가를 거부하다가 노조에서 대통령 책임을 말하니 마지못해 참가했지만, 기대했던 교섭은 파행을 겪다가 시작도 못하고 조정절차를 밟고 있다”면서 “문재인 정부가 학교비정규직의 정규직화 약속을 산산이 부수며 총파업 투쟁으로 내모는 지금, 선택할 수 있는 다른 길은 없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비인간적인 차별과 멸시 속에 우리를 내버려 두지 말라, 교육가족의 신분을 가르고 신분제를 구조화하는 비정규직 제도를 학교에서부터 철폐하라”고 외쳤다.

학교비정규직노조는 기본급 6.24% 인상, 근속 및 복리후생 차별해소, 수당인상, 근속수당 상한제 폐지 등을 통해 현재 공무원 최하위 직급의 60∼70% 수준인 학교비정규직 임금을 80% 수준으로 올려달라고 요구하고 있다.
한편, 경남의 학교비정규직 근로자 수는 급식종사자 5000여 명 등 총 1만2000여 명이다.

경남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는 18일 오전 도교육청 브리핑룸에서 총파업 선포 기자회견을 열었다.

김성호 기자  kallsh@hanmail.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