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거제 옥산성 건물지
조선시대 후기 건물
내부서 다량의 기와 등 통일신라 유물 확인
성 전체 시굴조사 보수정비사업 예산 신청

거제시가 문화재청의 허가를 받아 지난달 29일부터 거제면에 소재한 옥산성 내 건물지 1동에 대한 정밀 발굴조사를 시행한 결과, 조선시대 후기 건물로 확인돼 눈길을 끌고있다.

거제 옥산성은 축성연대를 알 수 있는 축성비가 존재하고, 우리나라 축성역사의 대미를 장식하는 중요한 유적으로 일찍이 가치를 인정받아 지난 1974년 경남도 기념물 제10호로 지정됐다.

발굴조사 결과 기단과 계단을 갖춘 길이 1750cm, 너비 560cm 규모의 초석건물지가 확인됐다.

바닥에 박석이 깔려 있으며, 건물지 벽체하부시설 조성 시 초석을 놓고 그 사이를 석벽으로 축조한 구조를 보이고 있으며, 내벽을 회로 미장한 흔적이 확인됐다.

건물지 바닥에서 출토된 기와 등의 유물로 미뤄 축성기록과 유사한 조선시대 후기의 건물지로 보인다.

지난 2017년 발굴조사 한 집수지와 마찬가지로 내부에서 통일신라 시기의 기와도 다량 확인돼 옥산성이 고종 10년(1873년) 초축된 것이 아니라, 적어도 통일신라시대에 축성돼 수차례 수축이 된 것임이 밝혀졌다.

정확한 초축시기는 성 전체에 대한 시굴조사를 실시해 봐야한다는 전문가의 자문에 따라 시는 내년도 도 지정문화재 보수정비사업 예산을 신청한 상태다.

시는 옥산성의 다양한 시기의 다양한 축성요소, 성의 규모에 비해 밀도 높게 분포하는 관련 시설, 정확한 시기를 알려주는 축성비문 등 학술적 가치가 매우 높다는 전문가들의 의견을 수렴해 지속적인 발굴조사를 통한 학술자료 축적 등 사적으로 지정하기 위한 노력을 진행할 예정이다.

김대홍 기자  kdh@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