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낙동강 창녕함안 올해 전국 첫 조류경보
낙동강 창녕함안 구간에 올해 들어 첫 조류경보가 발령됐다. 사진은 창녕함안보 모습. /자료사진

낙동강 창녕함안 구간에 조류(녹조)경보 ‘관심’ 단계가 올해 들어 전국에서 처음으로 발령됐다. 창녕함안보 상류 12㎞ 지점이다.

낙동강환경관리청은 매주 이뤄지는 조류 측정 결과, 창녕함안보 상류 12㎞ 지점에서 관심 단계 발령 기준인 ‘2회 연속 ㎖당 유해 남조류 1000 세포 수’를 초과해 20일 오후 3시부로 관심단계의 경보를 발령했다고 밝혔다.

낙동강 유역의 조류경보는 주로 5월 말에서 6월 초 사이 최초 발령하지만, 올해는 최근 5년 사이 가장 늦게 발령됐다.

이는 수온이 남조류가 성장하기 좋은 25도 안팎에 다소 늦게 도달했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환경청는 설명했다.

환경청은 인접 지방자치단체 등 관계기관에 발령 상황을 전파하고 녹조 대응 조치를 요청했다.

한편, 녹조에는 사람 몸에 치명적인 마이크로시스티스, 아나배나, 아파니조메논, 오실라토리아 등 독성물질이 포함돼 있다.
조류경보는 1단계인 ‘관심’(㎖당 1천 세포 수 이상), 2단계인 ‘경계’(㎖당 1만 세포 수 이상), 3단계인 ‘조류 대발생’(㎖당 1백만 세포 수 이상)으로 나뉜다.

녹조는 물흐름 속도가 느리고 인과 질소 같은 물질이 많은 환경에서 강렬한 햇볕이 내리쫴 수온이 25도 이상으로 올라가면 왕성하게 자라난다.

천보빈 기자  happyqhrms@naver.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천보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