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밀양 하남일반산업단지 준공식밀양형상생지역일자리 협약도 체결

밀양 하남일반산업단지 준공식과 상생형지역일자리 협약식이 하남일반산업단지 특설무대에서 김경수 경남지사와 박일호 밀양시장, 입주업체 대표와 지역주민 등 3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4일 열렸다. 

밀양시 하남읍 양동리 일대 102만㎡에 조성된 하남일반산업단지는 지난 2009년 산업단지계획을 승인받고 2014년 공사에 착공해 5년간의 공사기간을 거쳐 이날 준공식을 갖게 됐다.

밀양 하남일반산업단지에는 자동차 부품을 생산하는 1차 금속제조업체와 기계·기타 장비제조업체 등이 입주할 예정이다.

하남일반산업단지는 4400억 원을 투자해 42개 업체가 입주해 2500여 명의 고용창출과 연간 1조 원 이상의 생산유발 효과가 기대되는 국내 최대의 친환경적 기계소재 공단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박일호 밀양시장은 인사말에서 “기업체가 빠른 시일 내에 공장을 설립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행정지원을 하겠다”며 “현재 부북면 일대 165만㎡ 규모로 조성하고 있는 밀양나노융합국가산업단지와 연계해 산업부흥의 시너지 효과가 밀양에서 일어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날 준공식에서는 노·사·민·정이 함께 참여하는 ‘밀양형상생일자리’ 협약식도 있었다.

우동원 기자  dw-woo7330@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동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