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윤창호법’ 시행 첫날…도내 음주단속 19명 적발면허정지 11건, 취소 8건 등

경남경찰청은 ‘제2 윤창호법’ 시행되면서 음주기준이 강화된 가운데 시행 첫날인 25일 도내에서 총 19명이 음주운전 단속에 적발됐다고 밝혔다.

이 가운데 음주운전 단속 기준인 혈중 알코올 농도를 현행 0.05%에서 0.03%로 강화한 이후 적발된 사례는 2건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날 오전 0시부터 9시까지 경남 도내 전역에서 음주운전 특별단속을 벌인 결과 총 19건의 위반자를 단속했다. 이 가운데 면허정지(혈중 알코올 농도 0.03∼0.08%)는 11건, 면허취소(혈중 알코올 농도 0.08% 이상)는 8건이었다.

면허정지에 해당하는 운전자 가운데 2건은 ‘제2 윤창호법’ 시행으로 강화된 기준인 0.03~0.05%에 적발된 사례였고, 면허취소에 해당하는 경우는 없었다.

이날 특별단속에 적발된 첫 사례로는 오전 0시 32분께 거제시 상동의 한 주유소 앞에서 운전자 A(40) 씨가 혈중 알코올 농도 0.078% 상태에서 운전을 하다 단속됐다.

‘제2 윤창호법’이 적용된 사례는 이날 오전 2시 25분께 김해시 구산동에서 B(28) 씨가 혈중 알코올 농도 0.049% 상태에서 운전한 것과 오전 6시 34분께 창원시 마산합포구에서 C(40) 씨가 혈중 알코올 농도 0.037% 상태에서 운전하다 단속된 경우다.

경찰은 이날부터 오는 8월 24일까지 두달간 음주운전 특별단속을 실시하는 한편 음주사고가 많이 발생하는 오후 8시부터 오전 2시까지 도심지 유흥가와 고속도로 IC, 국도 진·출입로 등에서 집중단속을 실시할 계획이다.

또, 30분 단위로 단속하는 스폿이동식 단속을 실시해 음주운전에 대한 경각심을 높일 방침이다.

한편, ‘제2 윤창호법’이 적용되면서 음주운전 처벌 상한이 현행 징역 3년, 벌금 1000만 원에서 징역 5년, 벌금 2000만 원으로 처벌이 강화됐다.

김성호 기자  kallsh@hanmail.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