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진주
진주소방서, 단독경보형 감지기로 화재피해 저감

진주소방서는 지난 24일 밤 12시 22분 경 진주시 상대동 다가구 주택에서 발생한 화재를 단독경보형 감지기를 통해 초기 대응해 피해를 저감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이날 화재는 3층 거주자 A모(여·58) 씨가 가스레인지 위에 음식물을 올려놓고 잠이 든 사이에 과열로 냄비와 음식물이 탄화되면서 연기가 발생하자 단독경보형 감지기 작동했고, 경보음을 듣고 거주자가 대피하면서 119에 즉시 신고, 화재를 초기에 진압할 수 있었다.

소방서 관계자는 “대부분의 화재가 심야 취약시간대에 발생, 화재발생을 조기에 인지하지 못해 유독가스를 흡입해 사망한다”며 “화재로 인한 피해를 줄이기 위해서는 가정에 주택용 소방시설인 소화기와 단독경보형 감지기를 반드시 설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현찬 기자  hclee3949@hanmail.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