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진주
진주시, 이동금연클리닉 운영 청소년 흡연율 감소 기대

진주시는 청소년 흡연율 감소를 위해 최근 사대부속중학교, 개양중학교, 한국폴리텍대학 학생들을 대상으로 간접흡연의 피해, 금연 시 건강효과, 흡연이 청소년의 성장과 발육에 미치는 영향, 흡연 학생 일산화탄소 측정결과 홍보 및 금연상담 등 맞춤형 이동금연클리닉을 운영하고 있다.

시에 따르면 최근 성인의 현재 흡연율은 감소추세에 있으나 청소년 흡연율은 6.7%로 지난해보다 0.3%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일각에서는 청소년 흡연율 증가 원인으로 유튜브 등 새로운 매체를 활용하여 다양한 신종 담배에 대한 판촉행위 및 광고, 전자담배의 출시가 영향을 줬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진주시보건소는 지역 내 전자담배 판매점 91개소를 대상으로 오는 31일까지 신종 액상형 전자담배 판매행위 특별점검, 전 유치원·어린이집, 초·중·고·대학교에 ‘진주시에서 금연을 도와 드립니다’ 금연 안내서 1500권 배부, 전 초·중·고등학교 출입구에 대형 금연표지판 부착, 금연상담 지원을 희망하는 학교에 맞춤형 이동금연클리닉 운영 및 영양제, 금연보조제 등 지원, 대학교의 금연응원단(서포터즈)에 각종 금연홍보 물품 지원 등 다양한 금연 지원책을 내놓고 있다.

또한, 진주시는 바쁜 일상생활로 보건소를 방문하기 어려운 흡연자 10인 이상 되는 기업체, 각종 단체, 거리가 먼 농촌 마을에 금연상담 전문가가 주 1회씩 4~6주간 출장해 금연도전에 번번이 실패한 지역주민들의 흡연율을 낮추는데도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현찬 기자  hclee3949@hanmail.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