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건·사고
고속버스 60대 운전자 주행 중 쓰러져 숨져

고속도로를 주행하던 고속버스의 60대 운전자가 숨져 하마터면 대형 사고로 이어질뻔한 상황이 발생했다.

지난 1일 오후 8시30분께 김해시 도동면 중앙고속도로에서 고속버스 운전기사 A(64) 씨가 쓰러져 병원으로 옮겼지만 숨졌다.

고속버스는 속도를 줄여 다행히 사고를 면했으나 당시 버스에는 승객 3명이 타고 있어 자칫 대형 사고로 이어질 수 있었던 상황이었다.

경찰에 따르면 운전기사 A 씨가 사고를 막기 위해 속도를 줄인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탑승객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이태홍  lth@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태홍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