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하동군 보건소장 직위해제, ‘보복성 인사’ 강력 반발보건소장(사무관), “법적대응으로 진실 밝히겠다”

속보=하동군이 보건소장을 ‘직원과의 갑질논란’으로 경남도인사위원회에 중징계에 해당하는 징계의결을 요구하고 직위해제 처분을 하자 보건소장이 ‘보복성 인사’라며 강력 반발하고 있다. 

<본지 7월 4일자 5면 보도>

보건소장(사무관)은 보도자료를 통해 “하동군이 지난 5월9일 본인을 경남도인사위원회에 징계의결을 요구하면서 ‘위반사실이 경미하다’며 경징계(견책, 감봉) 의결을 요구했다. 이는 직위해제 대상의 사유가 되지 않는데도 위법한 직위해제 처분을 했다”고 주장했다.

또 그는 “군 인사담당관이 직접 찾아와 전출을 동의해 줄 것을 요구했으나 수용해주지 않자 인사담당관이 ‘끝까지 동의해 주지 않는다면 인사권자가 직위해제나 대기발령을 하겠다’는 최후 통지를 하고 돌아갔는데도 끝까지 동의를 해주지 않으니까 이에 따른 보복성 인사를 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보건소장은 “소청심사와 행정소송을 통해 반드시 위법한 처분을 바로 잡고, 이로 인해 30여 년간 이뤄온 공무원으로서의 명예와 자긍심이 심하게 훼손된 점, 이로 인해 입은 정신적 고통에 대해 손해 배상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하동군 감사담당관은 “‘직원과의 갑질 논란’에 대해 A사무관을 상대로 지난 4월 자체감사를 실시한 결과 A사무관이 우선적으로 직원들에게 공개 사과가 필요하다고 인정돼 ‘공식적인 사과’를 하도록 요청했으나 이런저런 사유로 현재까지 군의 공개사과 통보에 응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런 가운데 군은 “갑질과 성희롱 등 이어지는 제보에 의해 지난달 19일 2차 자체감사를 실시한 결과 지난 4일 경남도 인사위원회에 징계(중징계) 의결을 요구했다”면서 “직속기관장(A사무관)을 지방공무원법 65조의 3 제1항 제2호에 의거해 직위해제 조치를 단행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A사무관은 지난 5일부터 오는 10월3일까지 3개월 간 행정과에서 근무를 하게 되며 과제를 부여받아 이를 수행하게 된다.

한편, 전국공무원노동조합 경남지역본부는지난 2일 도청 프레센터에서 하동군보건소장의 성희롱·갑질 논란을 빚고 있으면서 인사조치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가졌었다.

보건소장은 노조의 기자회견 후 “성희롱과 갑질이 없었다”며 직접 반박하고 나서면서 “시시비비는 수사기관에 맡길 일”이라며 반박했었다.

정한성 기자  j11s66@naver.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한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