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건·사고
<속보>거제 살인사건 용의자, 16시간 대치 끝 투신 사망


속보= 거제서 전처의 직장 대표를 살해 후 건물 옥상으로 달아난 혐의를 받는 A(45)씨가 16시간 가량의 밤샘 대치 끝에 결국 숨졌다.(본지 7월9일자 5면 보도)

 경찰은 9일 오전 6시 10분께 A씨가 피신했던 20층 건물 옥상에서 투신해 숨진 것을 확인했다.

A씨는 8일 오후 2시 10분께 거제의 한 아파트 주상복합 건물 1층에서 건설회사 대표 B(57)씨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뒤 달아난 혐의를 받는다.

범행 후 건물 옥상으로 달아난 A씨는 경찰과 약 16시간 가량 대치했다. 경찰은 위기협상팀, 범죄분석관 등을 동원해 A씨를 설득했지만 투신을 막을수는 없었다.

A씨는 이 과정에서 “전처와 통화하게 해달라”, “전처와 만나게 해달라”는 등의 요구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소방당국 등은 A씨의 극단적인 선택을 우려해 건물 외부에 에어 매트리스를 설치하는 등 만약의 사태에 대비했으나 A씨는 끝내 숨졌다.

경찰은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1신>거제의 한 아파트에서 8일 오후 2시 10분 경 입주민이 관리실 직원에게 흉기를 휘두른 뒤 옥상으로 올라가 경찰과 대치중이다.

 주민A씨(45)가 휘두른 흉기에 관리실 직원으로 추정되는 B씨(57)가 중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겼으나 숨졌다.

 A씨는 흉기를 휘둘러 중상을 입힌 뒤 곧바로 옥상으로 달아났다.

흉기에 맞아 쓰러진 B씨는 인근 병원으로 후송됐지만, 결국 숨졌다.

 A씨는 현재(6시 20분)까지 4시간 가량 출동한 경찰과 대치중이다.

A씨는 경찰에 “전처와 통화하게 해 달라”고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거제 경찰서와 소방서는 현재 형사기동대와 특공대 등 대규모 인원(거제소방서 22여명, 소방차 7~8대)과 차량을 해당 아파트에 투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아파트 바닥에 자살 방지용 에어 매트리스를 설치해 만약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다.

김대홍 기자  kdh@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