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건·사고
“아내가 다른 남자와 외도 환청 들려”…부인·딸 살해

마산동부경찰서는 10일 우울증을 겪던 이모(60) 씨를 환청과 망상으로 자신의 부인과 딸을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다.

이 씨는 지난 7일 오전 8시께 창원시 마산회원구 한 빌라에서 자신의 부인과 딸을 흉기로 수차례 찔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5개월 전쯤 다니던 직장을 그만 둔 이 씨는 자신의 집에서 지내며 특별한 사회활동을 하지 않았고, 최근까지 부인과 마찰이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이 씨가 최근 우울증 증상이 악화되자 범행 보름 전 스스로 정신병원으로 찾았고, 10년 전에도 우울증으로 정신치료를 받은 병력이 있던 것으로 파악했다.

이 씨는 경찰 조사에서 범행 전날 극단적인 선택을 하려고 시도했지만 미수에 그쳤고, 그날 밤 부인이 다른 남자와 외도하는 환청이 들렸다고 진술했다.

이후 다음날 아침 아내를 흉기로 찔렀고, 아내의 비명을 듣고 방에서 급히 나온 딸 역시 신고를 하려하자 흉기로 찔렀다고 주장했다. 범행 이후에는 ‘화장실에 있어라’는 환청이 들려 양일간 꼼짝 않고 화장실에 있었다고 했다.

이 씨의 범행은 이 씨 부인과의 연락이 두절되자 집을 방문한 지인의 신고로 드러났다. 범행 현장은 그대로 보존된 상태였다. 경찰은 사인 규명을 위해 부인과 딸을 부검 중에 있으며, 이 씨에 대한 구속영장도 신청할 방침이다.

김성호 기자  kallsh@hanmail.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