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경남종합
경남 공공건축에 ‘총괄·공공건축가 참여’ 조례 개정강민국 의원, 상임위원회 심사 통과
강민국(자유한국당·진주3) 도의원

경남도의 건축정책과 전략수립에 민간전문가가 참여해 경남 공공건축을 혁신할 수 있도록 조례 개정이 추진된다.

강민국(자유한국당·진주3) 도의원이 대표 발의한 ‘경남도 건축 정책 및 문화진흥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이 상임위원회 심사를 통과했다고 11일 밝혔다.

이 조례안은 공공건축에 민간전문가가 총괄건축가 및 공공건축가로 참여할 수 있는 법적근거를 마련해 두고 있다.

총괄건축가는 도의 공간정책 및 전략수립에 대한 자문, 주요사업에 대한 총괄·조정 등을 통해 건축·도시디자인의 경쟁력을 강화하는 역할을 한다. 공공건축가는 개별 공공사업 전 과정을 조정·관리하게 된다.

강민국 의원은 “총괄·공공건축가 제도 도입으로 지역특색에 맞는 공공건축물을 조성해 도시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도민에게 양질의 공간복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면서 “앞으로 초전 신도심개발사업 등 대규모 도시개발사업 추진시 기획단계에서부터 사업 전 과정에 걸쳐 민간전문가 참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상임위를 통과한 개정조례안은 오는 19일 제365회 도의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의결될 예정이다.

이현찬 기자  hclee3949@hanmail.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